•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빗장 더 걸어 잠근 中…유학생·기업인 ‘대란’ 현실화

  • 기업인ㆍ유학생 비자 등 무효 조치
    中 “부득이한 임시 조치일 뿐” 해명
    항공편도 축소되며 불편 계속될 전망
  • 기사입력 2020-03-28 08: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 전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세가 잦아드는 가운데 지난 24일 수많은 차량들이 수도 베이징의 제2순환도로를 가득 메우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자국 내 코로나19 방역을 연일 강조하고 있는 중국이 아예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하는 초강수를 선택했다. 갑작스러운 사증(VISA) 효력 중단과 국경 봉쇄로 당장 중국에 입국해야 하는 기업인들과 유학생 피해는 이어질 전망이다.

28일 외교부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이날 0시부터 기존에 중국 정부가 발급했던 비자와 거류 허가를 무효화하고 외국인의 입국을 잠정 중단했다. 기존에 입국 허가를 받았던 외국인들의 입국이 전면 금지하며 중국 외교부는 “긴급한 이유가 있을 때에만 중국 대사관을 통한 비자 신청이 가능하다”고 발표했다. 그간 중국 정부는 각 지방 정부 차원에서 외국인의 입국 제한 조치를 진행해왔지만, 이번 조치는 중앙 정부 차원의 조치에 해당한다.

중국 정부의 발표로 당장 APEC 비즈니스 여행 카드를 발급받아 중국을 오간 기업인과 유학생 비자를 통해 중국을 오가던 유학생의 입국 길이 막혔다. 도착 비자와, 경유 비자뿐만 아니라 일부 지역에서 가능했던 무비자 입국도 모두 중단됐다. 다만, 중국 정부는 “외교와 공무, 승무원 비자의 입국에는 영향이 없다”고 덧붙였다.

중국 정부는 기업인의 입국에 대해 “대사관을 통해 새로 비자를 신청하면 된다”고 설명했지만, 우리 기업인의 입국은 당분간 어려워질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를 이유로 최근 중국의 비자 심사가 엄격해지며 일부 기업인은 비자 발급을 받지 못해 우리 외교당국에 도움을 요청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중국을 오가는 항공편 역시 중국 정부의 규제 강화로 상당수 축소돼 입국은 더 어려워졌다. 지난 26일 중국 민용항공국은 “해외로부터의 전염병 유입 위험을 억제하기 위해 국제 여객 항공편 수를 추가로 줄이기로 결정했다”며 오는 29일부터 외항사에 대해 주1회 1개 노선을 제외한 다른 노선의 운항을 금지했다.

중국 측은 이번 조치에 대해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여러 나라들의 조치들을 참고한 후, 부득이하게 취하는 임시적인 조치”라고 강조하며 “현 상황 속에서 중국 국내외 인원들의 왕래 업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외교부는 전날 싱하이밍(邢海明) 중국 대사를 불러 면담하는 등 유감의 뜻을 나타내면서도 조심스럽게 반응했다. 외교부 고위 관계자는 전날 “중국 측이 사전 협의 없이 조치를 취한 데 대해 유감이며 여러 내용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한국을 특정해 내린 조치가 아닌 데다가 우리 역시 기존에 중국에 대한 여러 제한 조치를 실시한 바 있다. 우리의 추가적인 조치는 방역 당국이 종합적으로 판단할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싱 대사도 전날 외교부에 도착해 “중국과 한국 간의 왕래는 끊어지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경제인과 과학·기술인의 교류를 위한 입국은 보장하겠다”고 답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