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1년 연기’로 가닥잡는 도쿄올림픽…경제손실·일정 혼선 어쩔 수 없어

  • 기사입력 2020-03-24 11: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해 7월로 예정됐던 일본 도쿄올림픽이 코로나19 여파로 1년 연기 수순을 밟을 것이 유력해지고 있다. 캐나다와 호주가 불참 의사를 표명하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과 관련 인사들도 연기를 기정사실화 한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경제적 손실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다. 스포츠경제학 권위자인 현지 간사이(關西)대학의 미야모토 가쓰히로 명예교수는 1년 연기시 경제손실이 6400억엔(약 7조3000억원)에 달한다고 추산하고 있다.

경기장 및 선수촌 유지·관리비와 각 경기 단체의 예산대회 재개최 경비 등을 합산한 결과다. 만약 아예 취소되면 관객 소비지출 등이 사라지고 대회 후 관광 진흥과 문화 활동 등의 경제효과도 약해져 경제손실이 4조5151억엔(약 52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그는 내다봤다고 NHK가 23일 보도했다.

일본의 올림픽 연기는 일본에 큰 손해지만 세계 각국도 손해다. 제때 누려야 할 ‘도쿄올림픽’ 특수를 누리지 못 하는 세계 가전산업과 관광산업이 타격을 입게 되고, 올핌픽 참가로 발생할 각국의 경제유발 효과도 기대할 수 없게 된다.

시야를 좁히면 올림픽을 준비해 왔던 우리나라 국가대표 선수들도 낭패다. 우리나라는 엘리트체육 선수들의 평생농사가 올림픽 성적여부로 판가름나기 때문에 혼선을 넘어 공포와 상실감을 느낄 수 있다는 지적이다.

예선 준비과 몸만들기 등을 새 올림픽 일정에 맞춰 반복해야 한다는 것도 고역이지만, 연령제한을 23세(와일드카드 3명 제외)로 두고 있는 축구의 경우 출전 자격이 애매해질 위험도 있다. 이번 올림픽에 마지막 불꽃을 피우려던 은퇴 직전의 베테랑들도 1년 후면 신체능력의 저하로 인한 손해가 불가피하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올림픽 연기시 선수촌 운용과 훈련일정 변경을 계획하고 있다. 조용직 기자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