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IOC, 국제연맹 대표들과 화상회의

  • 올림픽 준비 상황 점검·코로나19 대응 방안 공유
  • 기사입력 2020-03-17 21: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넉 달여 앞으로 다가온 2020 도쿄올림픽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자 국제경기연맹(IF), IOC 선수위원, 각국 올림픽위원회(NOC) 등과 연속 회의를 시작했다.

IOC는 17일 오후(한국시간)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주재로 종목별 국제경기연맹 대표자들과 화상 회의를 열었다. 종목별 예선 진행 상황 등을 비롯한 도쿄올림픽 개최 준비를 확인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안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회의다.

기존 28개 하계올림픽 종목과 도쿄올림픽에 새로 추가된 5개 종목을 더해 33개 종목 국제연맹 대표들이 참여했다. 우리나라의 유일한 국제연맹 수장인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사진)도 자리했다.

IOC는 이날 국제연맹 대표자들을 시작으로 18일 IOC 선수위원, 18∼19일 각국 올림픽위원회(NOC) 위원장과 차례로 화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아시아권 NOC 수장들은 19일 IOC와 회의를 진행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조정원 총재에 이어 IOC 선수위원인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과 IOC 위원인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IOC와의 화상회의에 나선다.

국제보건기구(WHO)가 지난 12일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한 가운데 세계 스포츠계도 직격탄을 맞았다.

연기되거나 아예 취소되는 대회가 속출하고, 특히 종목별 도쿄올림픽 예선도 제때 치러지지 못해 올림픽의 정상적인 개최에 대한 우려를 낳고 있다.

다만, 이번 회의는 국제연맹 등의 의견 수렴보다는 IOC의 방향 제시에 무게가 실릴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