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영화
  • 홍상수·김민희, 커플링 끼고 3년만에 공식석상…신뢰 여전

  • 기사입력 2020-02-26 09: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뉴스24팀]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3년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지난 2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70회 베를린영화제에 참석했다.

신작 ‘도망친 여자’를 위해 베를린으로 향한 이들은 포토콜과 기자회견 등 일정을 통해 취재진 앞에 섰다.

홍상수 감독은 검은색 의상을 입고 등장, 여유로운 모습으로 인터뷰를 이어나갔다. 김민희는 아이보리 계열의 상의에 검정색 바지를 매치해 스타일리시한 면모를 뽐냈다.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를 따라가며 그려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7번째 영화다. 이번 베를린영화제 경쟁부문(Competition)에 초청됐다.

여전히 불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두 사람은 기자회견에서 서로를 향한 신뢰를 드러내기도 했다. 홍 감독은 김민희를 위해 대신 통역을 해줬고, 김민희는 “감독님이 주신 대본을 잘 외워서, 대본대로 잘 전달하면 의미 있는 연기를 할 수 있다. 만약 연기가 의도에서 벗어났을 때는 감독님이 잘 잡아준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나란히 오른쪽 네번째 손가락에 얇은 커플링을 끼고 등장해 여전히 변치않은 신뢰와 사랑을 드러냈다.

홍상수 감독의 영화가 베를린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것은 ‘밤과 낮’(2008),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에 이은 네 번째다. 앞서 김민희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영화 ‘도망친 여자’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7번째로 호흡을 맞추는 작품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