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유시민 “사과 없는 신천지, 종교의 자유 말할 자격 없어”

  • 기사입력 2020-02-26 08: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신천지예수교를 강하게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 생방송에서 신천지 교인들에 대해 “자신들의 행위를 통해 함께 살아가는 많은 시민을 이미 위험에 빠뜨렸다. 종교의 자유를 말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신천지도 (코로나19의) 피해자가 맞지만 스스로 피해자가 될 확률을 높이는 위험한 행동을 했고, 그 행위로 타인의 건강을 심각히 위협했고 국가적으로 어마어마하게 피해를 입혔다”며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만희 총회장 명의의 성명이나 대변인이라는 사람이 나와서 말한 것을 보면 사람 열 받게 하려고 나온 것 같다”며 “협조하겠다는 말을 할 것이 아니라, 자신들이 얼마나 손해를 보든 최신 업데이트한 신도 정보를 질병관리본부에 엑셀 파일로 줘야 한다. 그게 종교를 따지기 전 인간의 도리”라고 했다.

그는 “확진자를 살릴 사람은 예수님도 아니고 이만희 총회장도 아니다. 병원 의료진만이 살릴 수 있다”며 “그 사람들이 다른 사람에게 또 다른 피해를 주지 않게 하는 것도 방역 전문가와 의사, 공무원, 질병관리본부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확진자가 급속히 늘고 있는 대구·경북의 지방자치단체 책임자인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도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권 시장을 겨냥해 “보수당 소속이니까 책임을 중앙정부에 떠넘겨야 정치적으로 볼 때 총선을 앞두고 대구·경북 시민들의 문재인 정부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릴 수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또 “별로 열심히 막을 생각이 없지 않나 하는 의심까지 든다”며 “전염병이 번져서 ‘문재인 폐렴’이라고 공격하고, 문재인 정권이 친중 정권이라 중국 눈치를 보느라 중국인 입국을 안 막아서 나라가 이렇게 됐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지사를 향해서는 “(대응 국면에서) 보이지를 않는다”며 “경북도지사나 대구시장은 (신천지 신자들의 동선을) 찾기 위한 노력을 하나도 안 하고 신천지에도 협조해 달라고 읍소하는 것밖에 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세균 총리가 이날부터 대구·경북 지역에 상주하며 현장 대처를 진두지휘하게 된 것에 대해서도 “달리 말하면 대구지사와 경북지사한테 맡겨서는 대책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노무현 정부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낸 유 이사장은 “며칠 안으로 확진자나 의심 환자 수를 줄이지 못해 질병관리본부를 중심으로 한 민관 모든 의료인력의 총역량을 초과하는 수준까지 감염 의심자가 증가하면 대책이 없다. 역학조사도 포기해야 한다”며 “앞으로 닷새, 일주일이 엄청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