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경찰 “김건모, 성폭행 혐의 수사 마무리 단계”…결과는?

  • 기사입력 2020-02-21 08: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수 김건모가 성폭행 혐의 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달 15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성폭행 혐의를 받는 가수 김건모(52)씨에 대한 경찰 조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은 출입기자단과의 정례간담회에서 김씨 수사와 관련 “지난달 15일 소환을 했었고, 이후 피해자 추가조사와 다른 참고인 조사도 진행됐다”며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연예인 휴대전화 해킹 사건과 관련해서는 확보한 자료들이 있고, 그것들을 분석한 내용을 토대로 추적 중”이라며 “현재 (용의자들) 체포 전이라 구체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씨의 성폭행 의혹은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기자 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이하 가세연)를 통해 처음으로 제기됐다. ‘가세연’은 김건모가 지난 2016년 8월경 서울 강남구 한 유흥점에서 여성 B씨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강용석 변호사는 피해 여성 B씨를 대신해 김건모를 성폭행 혐의로 서울 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이후 김씨는 지난달 15일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약 12시간 동안 성폭행 혐의 관련 조사를 받았다. 당시 오전 10시23분께 경찰서에 출석한 김씨는 같은 날 오후 10시14분께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

당시 김씨는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면서 결백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찰이) 별도로 원하시면 또 와서 조사받을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17일 김씨가 소속돼 있는 건음기획 관계자에 따르면 김씨는 경찰조사에서 고소 여성 A씨의 피해 주장을 반박할 수 있을 만한 증거자료를 제출했다.

김씨는 경찰 조사 당시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당일 카드 결제금액이 150만원에 불과하다며 여성 도우미를 부르지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 도우미를 불렀다면 결제금액이 더 비싸게 나올 수밖에 없다는 취지다.

김씨를 고소한 여성 A씨는 지난 2016년 8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주점에서 김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경찰은 지난달부터 김씨에 대한 성폭행 혐의를 조사 중이다.

건음기획의 송종민 대표는 지난해 12월 강남경찰서에 A씨에 대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