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코로나19’ 환자 퇴원 12명으로 늘어…12·14번 중국인 부부 퇴원

  • 31명 확진자 중 9명은 격리병상서 치료 중…상태 ‘안정적’
  • 기사입력 2020-02-18 13: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18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2명이 추가 퇴원함에 따라 국내에서 퇴원한 확진자는 12명으로 늘어났다.

[헤럴드DB]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12번(49세 중국 남성) 환자와 14번(40세 중국 여성) 환자가 분당서울대병원에서 퇴원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부부로 12번 환자는 일본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뒤 지난달 19일 국내로 입국했고, 이달 1일 확진됐다. 아내인 14번 환자는 다음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에 따라 퇴원한 확진자는 총 12명으로 늘었다. 앞서 10명(1·2·3·4·7·8·11·17·22·28번 환자)이 퇴원했다.

확진자는 이날 대구에서 신규 환자가 1명이 추가되면서 31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퇴원한 확진자를 제외한 19명은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18명은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상태다. 31번 환자는 대구의료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상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dew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