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대통령 전용기 투입”…오늘 日 크루즈 내 한국인 귀국

  • ‘공군 3호기’ 투입…5명 귀국 예정
    외교부 “아침까지 日과 막판 협상”
  • 기사입력 2020-02-18 11: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3호기의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내에 고립된 우리 국민들을 귀국시키기 위해 정부가 대통령 전용기 투입을 결정했다. 일본과 막판 협상에 나선 우리 정부는 귀국 의사가 있는 국민들을 18일 전세기를 통해 귀국시키기로 했다.

18일 외교부와 중앙사고수습본부 등에 따르면 우리 정부는 이날 오후 선내에 고립된 14명의 한국인 중 귀국 의사가 있는 일부를 전세기를 동원해 귀국시키기로 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일본과의 협의 끝에 우리 국민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을 포함한 5명을 태울 전세기가 이날 오후 서울 공항에서 출발할 것”이라며 “한국에 도착하게 될 국민 역시 14일 간의 격리 생활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외교부 관계자도 “오전까지 일본 측과 우리 국민 귀국을 위한 막판 협상을 진행 해 일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일본에 투입되는 전세기는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3호기’로 기종은 CN235다. 정부 관계자는 “결정이 급박하게 이뤄진 상황에서 정부가 긴급 투입할 수 있는 자원을 적극 활용하는 취지”라며 “동시에 정부는 귀국하는 우리 국민들의 임시생활시설 등을 준비 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크루즈선에 탑승 중인 한국인은 모두 14명으로 이들 중 승객은 9명으로 집계됐다. 이들 중 코로나19 증상을 보이는 경우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정부는 3700여 명이 탑승 중인 크루즈 선에서 현재까지 45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희망자에 한해 서둘러 귀국시키기로 했다.

외교부는 “한국인 14명 중 대다수가 일본에 거주 중으로, 한국에 연고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이 때문에 애초 조사에서 귀국을 희망하는 인원이 없었다. 그러나 크루즈선 내부 상황이 심각해지며 현지 공관을 통해 귀국 의사를 밝힌 한국인들이 있어 전세기 투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