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자동차안전협 "초소형 전기차, 별도 충돌안전기준 필요"

  • 승용차와 달리 고속도로 주행 안하고 이륜차보다 안전
  • 기사입력 2020-02-18 10: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이정환 기자] 초소형 전기차에는 별도 충돌안전기준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한국자동차안전협회는 18일 초소형 전기차는 승용차와는 다른 주행조건을 고려해서 안전성 평가를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승용차와 이륜차 사이 새로운 이동수단으로 관심이 커지는 초소형 전기차는 이륜차에 비해선 안전성이 우수하다.

르노삼성차 트위지의 경우 바퀴가 4개이고 운전석 4점식 하네스 벨트, 에어백 등이 있다.

일반 승용차에 비하면 안전성능이 약한 대신 속도가 시속 80㎞로 제한돼 있고 고속도로나 자동차전용도로 등을 다닐 수 없다. 초소형 전기차는 단거리 출퇴근, 택배, 퀵서비스, 프랜차이즈 배달, 우편 물류 등에서 오토바이나 소형 트럭을 대신해 사용된다.

협회는 이 같은 초소형 전기차 특성에 맞는 충돌안전성 평가 기준이 없다 보니 소비자들이 안전성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파악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최근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서 초소형 전기차를 대상으로 충돌안전성 시험을 했지만 일반 승용차와 같은 기준을 적용했다.

각 16점 만점에서 르노삼성 트위지가 정면 7점, 측면 4점이고 대창모터스 다니고가 정면 5점, 측면 2점이다. 쎄미시스코 D2는 정면 7점, 측면 8점, 마스타전기차 마스터마이크로는 정면 0점, 측면 7점이다.

경차인 기아차 모닝(정면충돌 9.5점, 측면충돌 16점)에 비해서도 꽤 낮다.

트위지 외에는 충돌 중 문열림이나 충돌 후 안전띠 풀림 등의 특이사항도 있었다.

협회는 이 결과로 일반 승용차와 같은 주행환경에서 초소형 전기차의 안정성이 낮다는 점은 알 수 있지만 실제 주행시 안정성 수준과 모델별 차이를 확인하려면 별도 안전기준과 그에 맞는 충돌시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럽에서도 초소형 전기차 안정성 평가시 일반 승용차와 같은 기준을 적용하지만 유럽은 초소형 전기차가 고속도로도 달린다는 점에서 한국과는 주행환경이 다르다고 협회는 지적했다.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