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연
  • 코로나19 여파로…‘미도리 협연’ 루체른 스트링 페스티벌 공연 취소

  • 기사입력 2020-02-17 15: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롯데콘서트홀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다음달 공연 예정이던 루체른 스트링 페스티벌 공연이 취소됐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 때문이다.

롯데콘서트홀을 운영하는 롯데문화재단은 3월 17일 롯데콘서트홀에서 공연 예정이었던 루체른 스트링 페스티벌 공연이 취소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바이올린 신동’으로 주목받은 미도리의 협연으로 진행, 클래식 애호가들의 많은 관심이 모아졌다. 3월 10일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12일 홍콩, 13일 상하이, 14일 장사, 15일 주하이, 17일 서울 롯데콘서트홀로 이어지는 아시아 투어였으나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공연 취소가 결정됐다.

[롯데콘서트홀 제공]

루체른 스트링 페스티벌 경영이사 한스-크리스토프 마우르샤트(Hans-Christoph Mauruschat)는 이날 공식 입장문을 통해 “루체른 스트링 페스티벌의 모든 연주자와 예술감독인 다니엘 도즈를 대표해 다음달 예정된 내한 공연을 통해 관객들과 함께 멋진 음악을 나누지 못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은 아쉬움을 전한다”라며 “어려운 시기에 이러한 결정을 이해해 준 주최측과 관객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밝혔다.

예매티켓은 전액 환불되며, 롯데콘서트홀은 2월 18일부터 순차적으로 예매자들에게 연락해 취소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