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매출 타격 외식업체 50곳 선정…정책자금 각 1000만원씩 지원

  • 정부, 식재료 공동구매 업체 대상
    금리 0.5%포인트 인하 등 혜택
  • 기사입력 2020-02-17 11: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농림축산식품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후 고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식업체의 정책자금 금리를 0.5%p 인하하고 식재료 공동구매 외식업소 50곳에 각각 1000만원씩 지원한다. 또 한시적으로 정부·지방자치단체 구내식당 의무휴무제를 확대하고 외식업소 맞춤형 코로나19 대응요령 포스터를 15만부 제작·배포한다.

농식품부는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외식업 긴급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매출 감소로 단기적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이 있는 외식업체 지원을 위해 현재 100억원 규모인 외식업체 육성자금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금리도 0.5%포인트 인하한다. 또 외식업체의 식재료비 부담 절감을 위한 식재료 공동구매 조직화 사업 선정을 당초 5월에서 다음달로 2개월 앞당기고 외식업소 조직 50곳에 각각 1000만원씩 지원한다.

또 외식업계의 활력 제고를 위해 단계별 외식 활성화 방안을 추진한다. 1단계 방안으로 아산·진천·제주 등 코로나 19로 방문객이 급감하는 지역을 대상으로 외식 활성화 방안을 추진한다. 예를 들어, 지역 내 위생관리 우수식당을 중심으로 ▷식사 후 영수증 제출 시 지역사랑상품권 제공 ▷유명 셰프와 지역 식당 협업 특별메뉴 기획·판매 및 전국 단위 홍보 지원 ▷지역 대표 관광지와 한식당 연계 여행상품 운영지원 등을 진행한다.

2단계 방안으로 오는 5월 개최 예정인 푸드페스타를 앞당길 방침이다. 이를 통해 전국적으로 외식 소비 분위기를 확산시킨다는 포석이다. ‘우리동네 맛집 찾기’, 찾아가는 양조장, 대한민국식품명인 체험프로그램 등으로 소비자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외식기피 심리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외식업계와 함께 외식업소 위생관리 캠페인을 추진한다. 배문숙 기자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