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상법 개정에 ‘주총 대란’ 현실화…공시누락 기업 속출

  • 남해화학·대양금속·샘코 등
    단순실수라도 법적 처벌 대상
  • 기사입력 2020-02-17 11: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기 주주총회 시즌이 다가온 가운데 필수적으로 기재해야 할 주총 관련 공시 정보를 빠뜨린 상장사들이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상법 등 시행령 개정으로 관련 법 규정이 바뀌었지만, 이를 미처 숙지하지 못한 기업들의 단순 실수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그럼에도 법적 처벌 대상이 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17일 한국거래소 기업공시채널(KIND)에 따르면 개정 상법 시행령이 발효된 지난달 29일 이후 지금까지 6개 상장사가 주총 소집공고 공시에 ‘이사·감사 후보자의 체납 사실 여부’ ‘부실기업 임원 재직 여부’ ‘법령상 결격 사유 여부’를 표기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3개 항목은 이번에 개정된 상법 시행령에 새로 포함된 내용으로, 이를 누락한 상장사들은 상법 시행령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크다.

이들 기업은 남해화학, 대양금속(이상 코스피 상장사)과 샘코, 한류AI센터, 제일제강, 지스마트글로벌(이상 코스닥 상장사) 등이다.

이들은 주총 소집공고 공시에 상법 시행령 개정 이전처럼 이사·감사 후보자의 경력, 최대주주와 관계, 해당 회사와 최근 3년간 거래 내역만 기재했다.

반면 현대모비스, 엔씨소프트 등 여타 다수 상장사는 체납 사실 여부·부실기업 임원 재직 여부·법령상 결격 사유 여부에 대해 모두 ‘없음’으로 표기하고 해당 후보자의 자필 서명이 들어간 확인서를 첨부했다.

이와 관련해 법무부 관계자는 “이사·감사 후보자 자격 검증에 필요한 정보를 주주에게 제공하기 위해 이들 3개 항목 공고를 의무화했다”며 “이를 누락한 경우 상법 635조 4항 1호의 ‘주총 소집 통지·공고를 게을리하거나 부정한 통지 또는 공고를 한 경우’에 해당해 1000만원 이하 과태료 부과 대상이 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상장회사협의회 관계자는 “외부감사 강화, 섀도 보팅(불참 주주의 의결권을 한국예탁결제원이 대신 행사하는 제도) 폐지 등으로 주총 준비가 힘들어진 데다, 주총 시즌 직전에 상법·자본시장법·국민연금법 시행령이 일제히 개정돼 여러 기업이 매우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며 “회원사에 공문을 보내 상법 등 시행령 개정 내용을 안내하고 협의회 산하 지배구조 자문위원회를 통해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기업들의 혼란을 줄이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밝혔다. 김현경 기자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