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사랑의 불시착' 긴장감은 '빌런' 오만석이 책임졌다

  • 기사입력 2020-02-16 14: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로지 ‘야망’ 쫓는 냉혈한 ‘조철강’, 마지막 순간까지 현빈 위협하는 독보적인 파워빌런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의 긴장감은 오만석이 책임 진다. 오만석은 최고의 빌런이다.

지난 15일 방송된 배우 오만석이 현빈에게 총을 쏘려다가 국정원들의 총격을 받으며 마지막 숨이 끊기는 순간까지도 현빈을 위협하는 파워빌런로서 맹활약을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방송된 15회 방송에서 조철강(오만석 분)의 은신처에 리정혁(현빈 분)이 도착해 그에게 총을 겨눴지만, 뒤이어 도착한 국정원 요원들이 저격용 레이저 줄들로 둘을 무장해제 시키려 했다.

이에 조철강은 양손을 든 채 국정원 요원들의 말을 따르는 듯 했으나, 순간 뒤를 돌아서면서 손에 쥐고 있던 총으로 리정혁을 쐈다. 총소리와 동시에 국정원의 저격은 조철강에게 집중되었고, 수차례 총에 맞은 그는 결국 총알을 피한 리정혁 앞에 쓰러지며 긴장백배의 상황을 흥미진진하게 이끌기도.

뿐만 아니라, 숨이 넘어갈 듯한 순간에도 조철강은 “니 아버지가 왜 니 형 죽었을 때 끝까지 파헤치지 않았을 거 같네? 끝까지 파고들어 가문 거기 니 아버지가 있을 거니까. 기래서 덮은거다. 마찬가지 이유로 니 아버진… 니가 여기서 죽길 바라갔지.”라고 리정혁에게 말하며 그를 흔들었다.

이어 조철강은 소름끼치는 악랄한 웃음과 함께 “넌 나랑 같아. 더는 갈 데가 없어.. 위루 가두.. 여기서 체포돼두.. 너 때문에 니 부모가 죽는다. 기리니까.. 나랑 같이 가자우 동무!”라며 숨이 완전히 끊어지는 순간에도 총을 잡으려 하는 악착같은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오만석은 자신의 끝없는 야망으로 인해 죽음을 맞음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현빈을 위협하고 심리적으로 뒤흔드는 ‘조철강’의 모습을 ‘믿보배’의 카리스마와 탄탄한 내공으로 선보임으로써 ‘야망소좌’, ‘폭주하는 야망기관차’ 등 다양한 별명으로 시청자들 사이에서 회자되며 역대급 ‘파워빌런’ 캐릭터의 새로운 한 획을 긋는 맹활약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랑의 불시착’ 마지막회 방송은 16일 밤 9시에 tvN에서 방송된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