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라이프
  • 비투비조인코리아, B2B 중개 및 입찰시스템 플랫폼 오픈해 눈길

  • 중소기업의 온라인 수출 돕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 서비스 제공
  • 기사입력 2020-02-17 09: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이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기업들의 글로벌 진출을 돕는 ‘비투비조인코리아(대표 김명식)’가 국내 및 해외 온라인 수출 마케팅에 관심이 있는 중소기업을 위해 B2B플랫폼 오픈해 눈길을 끌고 있다.

실제로 관세청이 발표한 ‘2018년도 전자상거래 수출입 현황’에 따르면 전자상거래를 통한 수출입 규모가 2017년도에 비해 27%가 증가했고, 수출입 건수도 36%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을 통한 국경 간 거래가 급증하면서 높은 경쟁력을 갖춘 국내의 많은 기업들이 보다 넓은 기회를 얻기 위해 온라인 수출 마케팅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비투비조인코리아는 다양하고 구체적인 기업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온라인 상에서 신규업체 발굴과 거래 형태를 시간적, 공간적, 비용적인 면에서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힘쓰고 있다.

비투비조인코리아의 B2B 플랫폼에서는 주조, 도금, 다이캐스팅, 전기전자, 전기차 부품 등 35개 업종의 제조업 및 제조 관련 기업의 회사소개서를 포함한 생산제품, 기업규모, 담당자 정보, 종업원수, 매출 규모 등 B2B 소싱을 위한 정보를 생산 제품 및 지역별로 제공하고 있으며, 현재 1,100여개의 기업이 가입되어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비투비조인코리아는 유망한 많은 기업들의 맞춤형 정보를 회원사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기업 등록’, ‘공개 입찰등록’, ‘신규업체 소싱 의뢰’ 등의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더불어 보다 상세하고 전문적인 정보를 제공하는 ‘타기업 정보 상세 확인’, ‘비공개 입찰등록’, ‘마케팅’, ‘신규업체 소싱 선정 기업’ 등의 서비스는 유로로 이용할 수 있다.

이밖에도 비투비조인코리아는 온라인 입찰시스템을 통해 기업들에게 공정하고 경쟁력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기업들의 적극적인 마케팅을 위해 회사소개서 발송, 메인 페이지 기업 정보 노출, 신규 정보 우선 검토 등의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회원사들은 뉴스레터, 산업동향정보, 입찰정보, 추천기업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비투비조인코리아 관계자는 “비투비조인코리아는 국내외 신규 거래처 발굴 시 협력사의 정보 부재로 인한 신규 등록 어려움 등을 해결하고,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의 국내외 시장 진출을 돕고자 힘쓰고 있다”며, “앞으로도 비투비조인코리아는 B2B 플랫폼을 통해 양질의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며 회원사간 상생할 수 있도록 만족도 높은 온라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비투비조인코리아는 기업 고객들을 위한 솔루션 개발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금년 또는 차년도에 수출활성화를 통한 글로벌 사이트를 오픈할 계획이다. 글로벌 사이트 개발에 투입되는 자금은 투자유치를 통해 마련할 계획이며, 투자 유치 시에는 개발 인원 및 영업/마케팅 인원을 보강할 계획에 있어 청년고용창출에도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비투비조인코리아는 해당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와디즈 크라우드펀딩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비투비조인코리아는 회원 1,000개사 돌파를 기념하며 입찰시스템 개설 쿠폰을 무료로 지급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유료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에게는 1년 연장을 무료로 추가 제공하는 이벤트 또한 진행 중이다.

비투비조인코리아의 B2B 플랫폼 서비스를 비롯해 보다 자세한 기업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rea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