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도로 살얼음’ 위험 구간 지날 때 안전속도 알려준다

  • 국토부·경찰청, 열화상 카메라 활용한 지능형 속도조정시스템 시범 도입
  • 기사입력 2020-02-13 12: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결빙취약 관리구간 도로전광표지(VMS) [국토교통부 제공]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앞으로 운전자가 '도로 살얼음' 등 결빙취약 관리구간을 지날 때 도로 특성·기상 상황 등에 따라 조정된 안전속도를 미리 제공받게 된다.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은 이런 내용의 결빙취약 관리구간 403곳 내 제한속도 조정방안을 마련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방안은 결빙취약 관리구간의 특성과 기상 상황에 따라 제한속도를 유연하게 조정해 운전자가 적정속도로 운행하도록 유도하는데 목표를 뒀다.

먼저 도로관리기관이 순찰정보, 기상정보 등을 토대로 제설제 예비살포 기준을 충족하는 것으로 판단하는 결빙취약 관리구간에 대해서는 앞으로 경찰청 협의를 거쳐 제한속도를 감속해 운영한다.

제한속도의 50% 감속을 원칙으로 하되, 구간 특성과 기상상황 등을 고려해 필요하면 그 이하로도 조정할 방침이다.

열화상 카메라 등으로 노면온도를 자동으로 인지해 기상 상황에 실시간으로 대응하는 '지능형 속도조정시스템'도 도입한다.

올해는 결빙취약 상위 구간을 중심으로 시범사업(20곳)을 추진하고, 향후 정확도를 검증해 다른 구간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국토부와 경찰청은 올해 6월까지 제한속도 감속·운영, 재조정 등의 세부내용을 포함한 '결빙취약 관리구간 제한속도 운영 업무매뉴얼(가칭)'을 공동 제정하고, 하반기부터 현장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체 결빙취약 관리구간에 원격으로 제어 가능한 '가변형 속도제한표지'와 '도로전광표지(VMS)'를 설치해 제한속도 조정 즉시 운전자에게 안내할 계획이다.

'가변형 속도제한표지'는 결빙 취약 등급에 따라 구간 내에 일정 간격(고속도로 800m, 국도 400m)으로 설치하고, VMS는 이미 설치된 271개 외에 443개를 추가할 예정이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한 내비게이션 경로 안내 화면에도 조정된 제한속도가 나오도록 한다.

아울러 조정된 제한속도 준수를 유도하기 위해 결빙관리 취약구간에 과속단속 카메라를 설치하고, 특히 결빙 위험이 높은 구간에는 구간단속 카메라를 설치할 계획이다.

김용석 국토부 도로국장은 "이번 제한속도 조정방안을 통해 결빙 취약장소·시기에 따라 차량 통행속도를 낮춰 도로살얼음 등 결빙에 의한 사고발생 가능성을 낮출 것"이라며 "겨울철 도로교통 안전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m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