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기생충', 한국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각본상 수상

  • 기사입력 2020-02-10 11: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한국영화 ‘기생충’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수상했다.

9일(현지시각) 미국 LA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이 101년 한국영화사상 처음으로, 또 아시아 영화사상 처음으로 각본상을 받았다.

‘기생충’은 ‘나이브스 아웃’, ‘결혼 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등 쟁쟁한 경쟁작들을 제치고 각본상을 수상했다.

공동 각본가 한진원 작가와 수상 무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땡큐, 그레이트 오너!"라고 말한 뒤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쓰지는 않지만 한국이 처음 탄 아카데미상”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언제나 많은 영감을 주는 아내에게 감사하다. 저희의 대사를 멋진 화면에 옮겨준 배우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공동으로 시나리오를 집필한 한진원 작가는 “미국에 할리우드가 있듯이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 충무로의 모든 스토리텔러와 필름메이커과 영광을 나누고 싶다”고 벅찬 순간의 감격을 드러냈다.

이로써 '기생충'은 아카데미 92년 역사상 아시아 영화 최초 수상하며 아카데미 역사를 다시 썼다. 아카데미도 '기생충'에게 상을 줌으로써 자본주의의 문제점을 경고하는 아시아 영화에도 관심을 뒀다는 좋은 평가를 받게 됐다.

이날 시상 순간 CJ그룹 이미경 부회장과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최우식,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 등 배우,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 감독 등 함께 미리 레드카펫에 입성한 후 관객석에 앉아있던 '기생충' 팀들의 열띤 박수를 받았다.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