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레져
  • “신종 코로나 피해입은 중소상공인 긴급지원대책 마련 시급”

  • 국회 보건복지위 김광수 의원 대정부 촉구
  • 기사입력 2020-02-07 13: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광수 의원(전북 전주시 갑)은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는 자영업자, 중소상공인, 택시업계 등을 위한 ‘긴급지원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빠른 확산은 국민건강 위협은 물론, 자영업자, 소상공인, 택시업계 등 서민의 삶을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며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비롯해 택시기사, 일용직 노동자분들에게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피해는 생계와 직결되는 만큼 민생을 위한 지원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요즘 밖에 나가보면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가게를 찾아오시는 손님이 절반 넘게 줄었다는 음식점 사장님들과 시장상인 분들, 매일 마스크를 착용하고 운전을 하시는 택시기사님들의 절박한 목소리를 많이 접한다”며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가 국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점을 넘어 국가 경제의 실핏줄 역할을 하는 중소상공인, 택시업계 등 서민들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는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중소·중견기업에 1조9000억원 규모의 신규 자금을 지원할 것을 확정하고, 대출 금리와 보증료율을 낮춰주기로 했다.

텅빈 국제공항의 중화권 행 발권 창구 [연합]

기존 계약이 있는 경우엔 만기와 원금 상환을 1년씩 연장해 줄 계획을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로 직·간접적인 손해를 입었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중견기업이라면 업종 제한 없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특히 타격이 큰 여행업계에 대해 박양우 문체부장관은 9일 신종코로나 예방을 위한 현장점검을 하는 자리에서 지원책을 강구할 뜻이 있음을 밝힌 바 있다. 한국을 관광대국으로 키우고, 국가브랜드를 높이는 첨병인 여행기업은 중견 기업 미만 규모가 절대 다수를 차지한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