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장준혁 심판, KBL 최초 정규리그 1000경기 출장 달성

  • 기사입력 2020-02-04 15: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장준혁 심판이 KBL 첫 1000경기 출장기록을 달성했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한국농구연맹(KBL) 장준혁 심판(50)이 지난 2일 원주에서 열린 원주 DB 와 안양 KGC에 나서면서 프로농구 최초 1000경기 출장을 달성했다.

장준혁 심판은 프로농구 출범부터 함께한 베테랑 심판으로 KBL 최초로 정규경기 1000경기, 플레이오프는 153경기(역대 2위)에 출장했다. 이외에도 장 심판은 NBA 서머캠프에 2004년부터 2009년까지 초청을 받았으며 현재 FIBA(국제농구연맹) 커미셔너를 역임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 2016-2017시즌 부터 2017-2018시즌까지 경기본부 심판부장을 역임했고, KBL 심판상도 6차례 수상한 바 있다.

KBL은 장준혁 심판의 정규경기 1000경기 출장을 기념해 별도 시상할 계획이다.

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