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현대건설, 현대일렉트릭과 ‘차세대 전력인프라 공동협력’ MOU

  • 기사입력 2020-02-04 09: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건설과 현대일렉트릭은 지난 3일 서울 계동 현대빌딩에서 ‘차세대 전력인프라 및 에너지신사업 분야의 공동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현대일렉트릭 배전영업부문장 박종환 전무(사오른쪽)와 현대건설 에너지사업부장 손준 전무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건설 제공]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현대건설은 현대중공업 계열사인 현대일렉트릭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빌딩에서 ‘차세대 전력인프라 및 에너지 신사업 분야의 공동협력’을 위한 양해 각서(MOU)를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서명식에는 현대건설 에너지사업부장인 손준 전무와 현대일렉트릭 배전영업부문장 박종환 전무 등 두 회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두 회사는 ▷신재생 발전 및 에너지 신사업 ▷스마트 전력시스템 개발 ▷국내 신송전 변전소 사업 등 총 3개 분야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현대건설은 현대일렉트릭과 함께 신재생 발전의 사업 기회를 발굴하며, 스마트 그리드 관련 전력기술 사업모델을 공동 개발한다.

스마트 그리드는 기존 전력망에 정보통신기술(ICT)을 더해 전력 생산과 소비 정보를 실시간으로 주고받아 에너지효율을 높이는 차세대 전력망을 말한다. 아파트 등 공동주택과 공공건물 적용을 목표로 스마트 전력간선시스템을 개발하는 데도 협력하며, 앞으로 신송전 변전소 사업에도 공동 참여하기로 했다.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로 확대하겠다는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설비 용량을 2016년 13.3기가와트에서 2030년 63.8기가와트까지 약 5배로 늘릴 계획이어서 신재생에너지 분야 시장 규모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과 현대일렉트릭의 장점을 활용한 협업을 통해 양사 간 신재생·스마트전력 시장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미래 에너지 신사업 분야에서의 연구협력 등을 통해 새로운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하겠다”고 말했다.

bigroo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