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신진서 9단, KB바둑리그서 16전 전승 '전승신화' 썼다

  • 소속팀 셀트리온 포스트시즌 진출도 이끌어
  • 기사입력 2020-01-30 19: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진서(오른쪽)가 KB바둑리그 최종전에서 최철한을 꺾고 16전전승의 대기록을 수립했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신진서 9단(셀트리온)이 KB리그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하며 ‘전승 신화’를 달성했다.

30일 서울 성동구 마장로에 위치한 한국기원에서 열린 2019-2020 KB국민은행 바둑리그 18라운드 최종일 경기에서 신진서는 포스코케미칼의 최철한 9단에게 199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이번 시즌 16연승으로 단일리그 최다연승 신기록을 작성한 신진서는 본인의 승리로 소속팀인 ‘셀트리온’의 포스트시즌 진출도 확정지었다.

바둑리그 전승은 2004년 조한승과 류재형(은퇴), 2005년 박영훈이 각각 7전 전승을 거둔 바 있지만, 2006년부터 KB국민은행이 타이틀스폰서를 맡으면서 전·후반기로 나눠 열린 바둑리그의 더블리그 체제 전승은 신진서 9단이 처음이다. 지난 시즌 포함시 25연승 중이다.

대기록을 작성한 신진서 9단은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한판 한판 둬서 그렇게 많이 이긴 느낌은 아니지만 전승을 거둬 기분은 좋다”면서 “포스트시즌에서 팀을 우승으로 이끌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고 싶고 개인적으로도 지고 싶지 않다”는 각오를 밝혔다.

한편 최종 18라운드가 종료되며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5개 팀이 모두 결정됐다.

이미 17라운드에서 1위를 확정했던 ‘한국물가정보’는 ‘수려한합천’과의 최종전에서도 3-2로 승리하며 12승 4패의 압도적인 성적으로 정규리그를 마쳤다.

반면 전반기에만 6승 2패로 1위를 질주했던 신생팀 ‘수려한합천’은 후반기 1승 7패의 저조한 성적으로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마지막 라운드 직전까지 7위와 8위에 그쳤던 홈앤쇼핑과 포스코케미칼은 최종전에서 사이버오로와 셀트리온을 꺾고 극적으로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지었다.

9승 7패의 킥스(Kixx)가 2위를 차지했고 8승 8패를 기록한 셀트리온과 홈앤쇼핑·포스코케미칼은 개인승수가 많은 셀트리온 홈앤쇼핑 포스코케미칼 순으로 3∼5위에 올랐다.

9개팀이 참가해 더블리그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5팀을 가린 2019-2020 KB국민은행 바둑리그는 내달 5일 홈앤쇼핑과 포스코케미칼의 와일드카드결정 1차전을 시작으로 포스트시즌의 막을 올린다. 한편 4일 오후 4시부터는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 행사가 한국기원 2층 대회장에서 열린다.

기전 총규모 37억원, 단일기전으로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KB국민은행 바둑리그의 팀 상금은 1위 2억원, 2위 1억원, 3위 5000만원, 4위 2500만원, 5위 1500만원이다.

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