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도로/교통
  • 26일 일부 지역 비…귀경길 비상

  • 제주·강원 영동·경북 동해안 오후부터 비
    수도권 일부 지역은 미세먼지 ‘나쁨’
  • 기사입력 2020-01-25 10: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귀성 행렬 [사진제공=헤럴드DB]

[헤럴드경제]귀경이 시작되는 오는 26일 전국 일부 지역에 비나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요구된다.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워 어느 때보다 안전 운전에 유의해야 할 전망이다. 항공기로 귀경할 경우 날씨에 따른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어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 일부 지역은 같은 날 미세먼지가 ‘나쁨’ 수준이어서 외부 나들이를 자제해야 할 전망이다.

25일 기상청 등에 따르면, 제주도는 25~27일 30~80mm의 비가 오고, 일부 지역은 강수량이 12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도 27일까지 20∼60mm의 비가 예보됐다. 26일 이후 본격적인 귀경 행렬이 예상되는 만큼 이 지역에서 귀성을 한다면 빗길 운전에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기온은 비 때문에 비교적 포근할 전망이다. 26일 아침 최저기온은 -4∼9도, 낮 최고기온은 8∼13도의 분포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이는 평년치보다 6∼9도 가량 높은 수준이다. 다만 동해안과 남해안, 제주도 등에서는 바람이 강하게 불어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이와 함께 오전에 대기 정체로 국내에서 발생한 미세먼지가 쌓이면서 비 예보가 없는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오전에 일시적으로 미세먼지 ‘나쁨’이 예보된 지역은 수도권과 충청권, 전북 등이다. 하지만 오후부터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지면서 점차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질 전망이다.

대부분의 해상에서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매우 높은 물결이 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항해나 조업을 나가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특히 제주도 해안과 동해안, 일부 남해안에서는 너울에 의한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도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2.0m, 남해 앞바다에서 0.5∼4.0m, 동해 앞바다에서 0.5∼3.5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동해 1.0∼4.0m, 남해 1.0∼5.0m로 예보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