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졸음·주시태만 막는다”…도공, 설 연휴 사고예방 총력

  • 사고원인 70.8%…졸음 및 주시태만
    취약시간대 ‘야간 알림순찰’ 시행
  • 기사입력 2020-01-24 07: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졸음운전 예방법 [한국도로공사 제공]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설 연휴 기간 중 졸음·주시태만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야간 알림 순찰과 불시 음주단속에 나설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도공에 따르면 최근 3년간 1, 2월의 고속도로 사망사고 주요 원인을 분석한 결과, 졸음·주시태만으로 인한 사고가 70.8%(68명)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오전 0∼6시대에 40명(41.7%)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특히 졸음이나 주시태만이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2차사고로 인한 사망자도 27%(26명)로 높게 나타났다.

이에 따라 도공은 졸음운전 취약시간대인 오전 0∼6시에 졸음·주시태만 차량 계도를 위해 경찰과 합동으로 사이렌·경적 등을 활용한 알림 순찰을 실시한다. 전국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불시 음주단속도 계획하고 있다.

또 신속한 출동으로 2차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4대 주요보험사(삼성, 현대, DB, KB)와 사고정보를 공유하며, 도로 살얼음 예방을 위해 노선순찰을 강화하고 도로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선제적인 제설작업에 나설 예정이다.

도공 관계자는 “이번 설 연휴는 귀성기간이 짧아 교통 정체로 인한 장시간 운전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므로, 미리 교통정보를 확인해 출발시간대와 이동경로를 정해 길을 나서고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정기적으로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m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