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위해 설 연휴 기간 대응 강화

  • 질병관리본부, 지역사회 대응체계 중심으로 총력 대응
  • 기사입력 2020-01-22 11: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의료기관에 게시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안내문. 연합 제공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중국에서 유행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국내에서도 발생하면서 정부는 설 연휴 기간 감염관리 대응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중국 춘절기간 동안 중국 입국자의 증가로 지역사회 발생 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판단하고 지역사회 대응체계 중심으로 총력 대응하겠다고 22일 밝혔다.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국무회의에서 설 연휴 기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감염 대응을 철저히 해달라고 주문했다.

현재까지 국내 조사대상 유증상자 16명 중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4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며 11명은 검사 결과 음성이 확인돼 격리해제된 상태다. 확진자 1명은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에 안전하게 격리되어 치료받고 있으며 상태는 안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서는 22일 9시 기준 확진자가 309명으로 집계됐다. 태국에서도 2명이 발생했으며 일본, 대만, 미국에서도 각각 1명의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설 연휴 동안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증상 문의, 응급실 방문 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의료기관 감염관리 강화 등 철저한 대비가 중요하다고 보고 의료계와 대응방안을 논의한다.

또 응급실 내원환자 대응 관련 가이드라인을 배포하고 초기 선별진료 과정에서 해외 여행력을 확인토록 하며 의료인 감염예방 수칙 준수도 당부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중국을 방문하는 국민은 중국 현지에서 동물 접촉을 피하고 전통시장 및 불필요한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며 “호흡기 증상자와 접촉을 피하고 손씻기, 기침예절, 의료기관 방문시 마스크 착용하기 등 감염 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iks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