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건.사고
  • 김건모 무고 맞고소에 강용석 “잘못된 선택” 반응

  • 기사입력 2019-12-14 11: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로세로연구소 진행자 강용석 변호사 [가로세로연구소 방송 캡처]

[헤럴드경제]가수 김건모가 자신을 향한 성폭행 혐의 고소에 전면 부인하고 무고로 고소인을 맞고소했다. 이에 대해 고소인 측 강용석 변호사는 “적반하장” “잘못된 선택”이라고 평가절하하며 전면전을 예고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13일 김세의 전 MBC 기자와 함께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생방송을 통해 “긴 이야기가 필요없다. 적반하장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렇게 한다고 해서 진실을 가릴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이날 김건모의 소속사 건음기획과 변호인은 서울 강남경찰서를 찾아 고소장을 제출했다.

건음기획은 “유튜브 방송에서 허위 사실을 유포해 김건모의 명예를 훼손하고, 서울중앙지검에 허위사실을 고소한 A 씨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및 무고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A 씨가 고소장을 제출하기 전 관련 내용을 보도했던 가로세로연구소 측에 대해서는 아직 법적 대응 여부가 알려지지 않았다.

이날 방송에서 강 변호사는 “김건모 씨가 정말 잘못된 선택을 하고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며 “맞고소 하는 것은 합의와 별도로 선처 받을 길을 스스로 막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건모 측 법률대리인은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제기안 다른 여성에 대한 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따로 입장을 밝히는 자리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