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치 수출, 올해 사상 첫 '3만t·1억불' 대기록 기대

  • 한일관계 경색에도 對日 수출 증가…미국·대만 등지 로컬마트 안착
  • 기사입력 2019-11-17 08: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우리나라 대표 수출 식품 중 하나인 김치가 올해 사상 처음으로 수출량 3만t·수출액 1억달러(약 1170억원)라는 '쌍끌이 기록'을 세울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최근 한일 관계 경색에 따라 김치의 일본 수출이 오히려 수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일본 김치 수출액은 미국, 대만, 홍콩, 호주 등 다른 모든 국가를 합친 것보다 많았다.

17일 관세청 수출입 무역통계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등에 따르면 올해 들어 9월까지 김치 수출량은 2만2148.5t, 수출액은 7835만5000달러(약 917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기록한 수출량 2만311.1t과 수출액 7036만1000달러(약 823억원)를 상회하는 것이다.

우리나라의 김치 수출액은 2012년 1억660만8000달러(약 1247억원)를 기록한 이후 2015년 7354만3000달러(약 860억원)까지 미끄러졌다. 그러나 이듬해 반등에 성공해 지난해 9745만6000달러(약 1140억원)까지 올라섰다. 김치 수출액 1억 달러는 2011년과 2012년 달성한 바 있지만, 수출량 3만t은 한 번도 도달한 적이 없다.

따라서 올해 남은 4분기 성장세가 뒷받침해 준다면 수출량 3만t과 수출액 1억달러라는 '대기록'도 마냥 불가능하지는 않다는 전망이 나온다.

aT의 '2019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 배추김치 시장' 보고서는 "김치는 분기별 뚜렷한 등락을 보이는 식품은 아니지만 날씨가 추운 1·4분기에 수출 규모가 비교적 높게 나타나는 경향을 보인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해 분기별 수출량 중 4분기가 7886t으로 가장 많았던 점을 봐도 이 같은 분석에 힘이 실린다.

향후 기록 달성의 관건은 우리 김치의 최대 수출 시장인 일본에서의 성적이다. 지난해 일본 김치 수출액은 5610만4000달러(약 656억원)에 이른다.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인 7∼9월 일본으로의 김치 수출량은 3937.8t, 수출액은 1381만7000 달러(약 161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3896.4t·1319만7천 달러(약 154억원)를 웃도는 수치다. 미국이나 대만 등 일본 이외의 해외 시장도 꾸준히 커지고 있다는 점 역시 고무적이다.

aT 보고서는 "기존에는 해외의 한인 마트를 중심으로 우리 김치가 유통됐지만, 최근에는 현지인을 대상으로 하는 로컬 마트 등으로 유통채널이 다양화됐다"고 짚었다.

실제로 풀무원은 국산 재료로 국내 생산한 김치를 '월마트', '크로거', '세이프웨이', '푸드 라이언' 등 미국 주요 유통 채널에 입점시키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게다가 수출 통계에 잡히지 않는 해외 현지 생산 김치까지 고려한다면 김치의 인기는 더욱 높다고 볼 수 있다. 예를 들어 CJ제일제당은 시장이 큰 일본·중국·베트남에 공장을 세워 현지 자체 생산 방식으로 김치를 팔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최근 수출 증가율이 괜찮은 덕에 올해 수출액 1억 달러를 돌파할 수 있을지 조심스레 기대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