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남북문제
  • 北, 美바이든 겨냥 “저승 갈 때 된 미친개” 말 폭탄…왜?

  • -조선중앙통신 논평 통해 경고
  • 기사입력 2019-11-15 11: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차기 대통령선거 경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연합]

[헤럴드경제=이운자] 북한 매체가 미국 민주당의 대통령 선거 경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향해 욕설에 가까운 험한 말을 쏟아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14일 ‘미친개는 한시 바삐 몽둥이로 때려잡아야 한다’ 제목의 논평에서 “정치인으로서의 품격은 고사하고 인간의 초보적인 체모(체면)도 갖추지 못한 바이든이 얼마 전에 우리의 최고 존엄을 모독하는 망발을 또다시 줴쳐댔다(지껄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통신은 “우리 최고 존엄을 감히 건드리는 자는 무자비한 징벌을 면치 못할 것이며, 세 치 혓바닥 때문에 얼마나 처참한 후과(결과)가 빚어지게 되는가를 무덤 속에 가서도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는 경선 과정에서 바이든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의 만남을 “TV용으로 만들어진 것”, “오히려 상황을 더 악화했다”는 등의 발언으로 북미 정상회담을 깎아내린 것을 문제 삼은 것으로 추정된다.

통신은 “이런 모리간상배가 대통령 선거에서 두 번씩이나 미끄러지고도…(중략)…대통령선거 경쟁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하니, 집권욕에 환장이 된 늙다리 미치광이”라고 꼬집었다.

해당 통신은 또 올해로 76세인 바이든의 기억력을 문제 삼아 “저승에 갈 때가 된 것”이라고 비아냥대며 “미친개를…(중략)…몽둥이로 때려잡아야 한다. 이것은 미국에도 득이 될 것”이라고 했다.

2020년 미국 대선 주자로 나선 바이든은 민주 후보군 중 여론조사 선두를 달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북미간 실무협상 재개에 청신호가 켜진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정적(政敵)인 바이든을 공격해 트럼프 행정부에 우호적 손짓을 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