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美 헤일리 전 UN 대사 "백악관 고위 관료들, 구국 운운하며 反트럼프 조장"

  • 헤일리 전 대사 새 출간 회고록서 밝혀
    "대통령 깎아내리는 것은 매우 위험…대통령에게 직접 말했어야"
  • 기사입력 2019-11-11 12: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 [AP]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백악관 고위 관료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반하는 '막후정치'를 펼쳤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0일(현지시간) 미 현지 언론에 따르면 니키 헤일리 전 UN 대사는 자신의 회고록에서 존 켈리 당시 비서실장과 렉스 틸러슨 당시 국무 장관이 자신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 일부를 거부하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헤일리 전 대사는 책에서 "이들은 자신들이 나라를 구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헤일리 전 대사는 이 같은 백악관 관료들의 주문이 매우 위험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요청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그는 CBS와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자제하지 않으면, 국민들이 죽게될 것이라는 이들의 발언을 언급하며 "내가 아니라 대통령에게 이 말을 했어야 한다. 대통령이 하는 일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그들이 그만 두었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통령을 깎아 내리는 것은) 정말 위험하고 헌법에 위배되는 것"이라면서 "이는 미국인들이 원하는 것과 반대된다"며 불쾌함을 표했다.

또한 헤일리 전 대사는 최근 민주당이 주도하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와 관련해서도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탄핵은 공직자에게 사형과 같다"고 밝혔다.

한편 헤일리 전 대사의 폭로에 대해 틸러슨 전 장관은 이렇다할 답을 내놓지 않았다. 반면 켈리 전 비서실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충분한 정보를 제공받기를 원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켈리 전 실장은 CBS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정책 결정을 내림에 있어서 장단점을 모두 알고 있고, 그가 충분한 정보를 바탕으로한 결정을 내릴 수 있었다고 한다면 유죄가 성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balm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