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붕소·방부제 범벅 ‘액체괴물’ 장난감…시중 제품 70% ‘리콜’

  • 기사입력 2019-11-11 11: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초등생들 사이에서 잇템 장난감으로 통하는 ‘액체괴물(슬라임)’제품 상당수에서 붕소, 방부제 등 유해물질이 기준치를 초과하는 것으로 알려져 리콜 등의 조치가 내려졌다고 국표원이 11일 밝혔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운자]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잇템 장난감으로 통하는 ‘액체괴물(슬라임)’ 제품 가운데 상당수가 유해물질 기준치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나 리콜 등의 조치가 내려졌다. 이번에 적발된 유해물질 액체괴물 제품 수는 조사 대상 제품의 3분의 2에 해당해, 부모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시중에 유통 중인 액체괴물 148개 제품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00개 제품에서 붕소, 방부제(CMIT·MIT), 프탈레이트 가소제 등 안전 기준치를 초과하는 유해물질이 검출됨에 따라 수거 등의 명령을 내렸다고 11일 밝혔다.

적발된 제품 가운데 87개는 붕소가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으며, 특히 17개 제품은 붕소뿐만 아니라 방부제와 프탈레이트 가소제도 기준치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8개 제품에서는 방부제가, 5개 제품에서는 프탈레이트 가소제가 각각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

붕소는 생식계 발달 독성 물질로 반복 노출될 경우 어린이의 생식기 발달이나 사춘기 성장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방부제 역시 알레르기성 피부 반응을 일으킬 수 있고, 프탈레이트 가소제는 간과 신장 등에 손상을 유발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국표원은 이들 유해물질의 안전 기준치는 만족했으나 KC마크와 제조 연월 등의 표시 의무를 위반한 10개 제품에 대해서는 개선 조치를 권고했다.

국표원은 제품안전정보센터(www.safetykorea.kr) 및 행복드림(www.consumer.go.kr)에 제품 정보를 공개하고, 제품 안전 국제공조 일환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글로벌 리콜 포털(globalrecalls.oecd.org)에도 등록했다.

국표원 관계자는 “올해부터 붕소를 안전관리 대상 물질(기준치 300ppm(㎎/㎏)으로 추가했다”면서 “소비자·시민단체와 연계해 리콜제품이 시중에서 유통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감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