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배우 박원숙, 처음 본 아들 추모영상에 눈 못 떼고…

  • 기사입력 2019-11-09 08: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원숙과 아들 고 서범구 [MBN ‘모던패밀리’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배우 박원숙이 교통사고로 숨진 아들 고 서범구 씨의 추모영상을 바라보며 눈물을 훔쳤다.

8일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서는 아들 친구들과 만나 16년 전 사고로 세상을 떠난 아들의 이야기를 하는 박원숙의 모습이 공개됐다.

박원숙의 집에 아들의 친구들이 찾아왔다. 박원숙은 이들에 대해 “아들의 대학교 연극영화과 동기, 선후배들”이라며 매년 아들을 추모해왔다고 소개했다.

박원숙의 아들 서범구 씨는 지난 2003년 11월 내리막길을 걷던 중 주차돼 있던 트럭이 굴러 내려와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예상치 못한 사고로 아들을 잃은 박원숙은 오랫동안 아들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박원숙은 16년 전 사고 당일을 회상하며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촬영이 있는데 아들이 사고가 났다는 전화가 왔다”며 “병원에 들어가서 아들의 모습을 봤는데 난 드라마를 찍는 줄 알았다”고 당시를 회고했다.

지금도 아들의 산소에 가지 않는다는 박원숙은 “이대로 잊어버리려고 노력했는데 쉽지 않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서범구 씨의 친구들은 그동안 만들고도 차마 보여주지 못했던 추모 영상을 박원숙에게 공개했다. 어릴 때부터 대학 시절, 성인 때까지 고인의 생전 모습이 담긴 영상이었다. 박원숙은 다 보고 나서도 눈을 떼지 못했고, 스튜디오에 있는 MC와 패널들도 하나같이 눈물을 훔쳤다.

박원숙은 먼저 떠난 아들을 향해 “나중에 다시 만날 때 나도 아름답게 잘 살고 마무리 잘하고 그러면서 다시 만나자. 나중에 떳떳한 엄마로 같이 만나자”라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