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손흥민 ‘진심어린 사과’ 문자에 고메스도 답신

  • 기사입력 2019-11-08 08: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손흥민(토트넘)이 6일(현지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에서 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린 뒤 주먹을 불끈 쥐어 보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운자] 손흥민(토트넘)이 자신의 태클로 발목을 크게 다친 안드레 고메스(에버턴)를 위한 ‘기도 세리머니’를 하기전, 고메스에게 휴대전화 문자로 사과의 뜻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손흥민은 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과 인터뷰에서 “세르비아 베오그라드로 떠나기에 앞서 고메스에게 문자를 보냈고, 답장이 왔다”면서 “고메스에게 정말로 미안하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고메스에게 ‘쾌유를 빈다. 너와 너의 가족, 동료들에게 정말로 미안하다’라는 문자를 보냈다”라며 “고메스도 수술이 끝나고 집에 돌아와서 답장을 보냈다. 내용은 밝히고 싶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이날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멀티골을 기록해 토트넘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후반 12분 팀의 두 번째 득점에 성공한 뒤 카메라를 향해 두 손을 모으고 머리를 숙이는 세리머니를 했다.

이는 지난 4일 에버턴 전에서 자신의 백태클에 걸려 넘어지면서 세르주 오리에와 충돌한 뒤 발목을 크게 다친 고메스에게 사과의 뜻을 담은 ‘기도 세리머니’였다.

이날의 경기 불운으로 수술대 위에 오른 고메스의 수술 경과도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메스는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 퇴원해서 가족과 함께 있다”면서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드린다”는 소식을 전했다.

에버턴의 마르쿠 시우바(포르투갈) 감독은 고메스의 시즌 내 복귀 전망에 대해 BBC 등 영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모든 상황이 좋게 흘러가고 있다. 의무팀의 보고 등을 종합할 때 고메스가 이번 시즌에 다시 뛸 수 있을 것으로 판단 된다”고 밝혔다.

그는 “정확한 복귀 날짜를 꼽기는 어렵다. 하지만 처음 다칠 때 정말 상태가 심각해 보였다. 시즌 내 복귀를 100% 확신할 수는 없지만 상당히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