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한국 U-17 월드컵, 사상 첫 4강 노크…10년 만에 8강행

  • -역대 세 번째…‘다크호스’ 앙골라 1-0 꺾어
  • 기사입력 2019-11-06 07: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에스타지우 올림피쿠 고이아니아 경기장에서 열린 'FIFA U-17 월드컵' 대한민국 대 앙골라 16강전. 최민서가 선제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한국 17세 이하(U-17) 축구대표팀이 첫 출전에 16강까지 오른 아프리카의 ‘다크호스’ 앙골라의 기세를 잠재우고 10년 만에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8강에 진출했다.

한국이 U-17 월드컵 8강에 오른 것은 2009년 대회 이후 10년 만이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브라질 고이아니아의 올림피쿠 경기장에서 열린 앙골라와 2019 FIFA U-17 월드컵 16강전에서 전반 33분 터진 최민서(포항제철고)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결승골의 주인공 원톱 스트라이커 최민서는 아이티와 조별리그 C조 1차전에 이어 이번 대회 자신의 두 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한국은 역대 세 번(1987년·2009년·2019년)의 U-17 월드컵 8강 진출에 성공하면서 사상 첫 4강을 바라보게 됐다.

역대 U-17 월드컵 최고 성적과 어깨를 나란히 한 한국은 7일 열리는 일본-멕시코전 16강 승자와 오는 11일 오전 8시 비토리아의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8강전을 펼친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