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고용부, 적극행정 우수 사례 시상…‘혁신 현장 이어달리기’ 개최

  • 현장 우수사례 찾아, 행정에 적극을 더하고 혁신 나눠
  • 기사입력 2019-10-23 14: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고용노동부는 23일 오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맞춤훈련센터에서 '혁신 현장 이어달리기'와 '2019년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 시상식을 가졌다.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헤럴드DB]

혁신 현장 이어달리기는 일선 현장에서 ‘적극행정’을 펼치거나 ‘혁신적 시도’를 한 우수 사례를 찾아서 공유하고 추진 기관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지난 6월 시작돼 이번이 5회째다.

이날 행사에는 임서정 고용부 차관, 조종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을 비롯, 고용부 소속‧산하 기관의 혁신 업무 담당자 등 약 50명이 참석했다.

행사에서는 장애인고용공단이 '부처간 협업으로 장애인 취업 서비스 문턱을 낮추다'는 제목의 적극행정 사례를 발표했다. 그간 정부 부처, 지방자치단체 및 산하 공단 등에서 장애인 취업을 지원하는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지만 단절적으로 이루어져 수요자 입장에서는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제공받기 위해 여러 기관을 직접 방문해야 하는 불편을 겪었다.

하지만 고용부-교육부-복지부와 장애인고용공단, 장애인개발원 등이 지난해 4월에 업무 협약을 체결 후 실무 협의를 지속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기관 간 서로 다른 시스템 환경과 업무체계를 정비하고 개인정보제공 등에 대한 근거 마련을 위해 관련 법‧고시의 개정 등에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인 결과, 올 상반기에 기관간 시스템을 연계하고 통합(ONE-STOP) 취업지원 서비스 기반을 구축하게 됐다. 이에 따라 예컨대 부산에서 14살, 12살 두 자녀를 홀로 키우는 시각장애 여성가장 ‘A’씨가 가까운 주민센터 방문만으로도 장애인고용공단으로 연계돼 무료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 받고 원하는 일자리에 취업할 수 있다.

이어서 임서정 차관은 고용부 소속기관을 대상으로 개최한 '2019년도 적극행정 우수 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된 3곳에 대해 장관상과 함께 포상금을 수여했다.

정보기술 전문가들이 노동법 관련 여러 지식을 학습해서 근로시간 산정 및 분석 프로그램을 자체 개발하고 이를 활용한 디지털 증거분석 기반의 점검을 통해 ‘공짜 야근과 휴일근로’ 관행 근절에 기여한 서울청 전자 법의학 수사팀(디지털 포렌식팀)의 사례가 최우상을 수상했다.

임 차관은 “정책 수요자인 국민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더 나은 서비스를 하겠다는 마음가짐과 자세에서 적극행정과 정부혁신이 시작된다”면서 “국민들께서 체감할 수 있는 우수 사례가 더 많아지도록 저부터 앞장서서 합당한 보상을 하고 걸림돌은 제거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실천 의지를 밝혔다.

dew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