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H#story] ‘그냥…싹 들어내라우’

  • 기사입력 2019-10-23 13: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넉달 가까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리설주 여사와 걷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금강산관광지구 사진.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이 금강산관광에 대해 "남측과 함께 진행한 선임자들의 의존 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비판했다고 23일 노동신문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금강산관광시설을 현지지도를 하면서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하여 금강산이 10여 년간 방치되다"며 "남측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되었다고 심각히 비판하시었다”고 노동신문은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금강산관광지구 사진.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 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금강산 관광지구 사진.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금강산 일대 관광시설과 고성항, 해금강호텔, 문화회관, 금강산 호텔 등을 둘러봤다"며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위원장의 금강산관광지구 현지 지도에서 리설주 여사가 김 위원장과 함께 걷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금강산관광지구 사진.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넉달 가까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리설주 여사와 걷고 있다. 연합뉴스

리 여사가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 6월 20∼21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내외의 방북 이후 125일 만이다.

검은 바지와 남색 트렌치코트 차림의 리 여사는 밝은 표정이었으며, 김 위원장을 따라 주변 경관을 둘러보거나 김 위원장의 말을 경청하는 모습이었다.

babto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