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靑 “김정은 발언 의도파악 먼저…협의할 부분, 협의해 나가겠다”

  • -‘北과 소통 계기’ 질문엔 “부인하지 않겠다”
  • 기사입력 2019-10-23 12: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청와대 전경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내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한데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지만 김 위원장 발언에 대한 의도 파악에 분주한 모습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와 관련 “일단 북한의 입장과 향후 계획이 어떻게 되지는 명확한 분석이 먼저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통일부에서 공식적으로 입장 냈고 청와대에서 다른 입장을 더 추가로 낼 부분은 없다”며 “(김 위원장이 남측과 협력하라고 지시한 것과 관련) 협의해 나갈 부분들은 협의해 나갈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막혀있는 남북간 대화가 풀릴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기대도 갖고 있나’라는 질문엔 “부인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부인하지 않았는 말을 ‘예스’라고 라고 보면, 너무 과도한 해석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지난 5일 스웨덴에서 열린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결렬된 이후 북미간 비핵화 협상 교착국면에 대해 “다양한 추측과 다양한 예측들이 이루어지고 있다”며 “미국에서 발신되고 있는 메시지와 북한에서 발신되고 있는 메시지를 굉장히 무게감 있게, 또 의미있게 분석·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암울하다고 보는 사람들도 있지만 지금처럼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서 계속적으로 협의를 하고, 협상의 의지를 가져가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도 상당히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한편 김 위원장이 금강산 현지지도에 나서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와 금강산 일대 관광지구의 단계별 개발을 지시했다고 노동신문이 이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 땅에 건설하는 건축물은 마땅히 민족성이 짙은 우리 식의 건축이어야 하며 우리의 정서와 미감에 맞게 창조돼야 한다”며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시설들을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북측이 요청을 할 경우에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 남북합의 정신, 금강산관광 재개와 활성화 차원에서 언제든지 (북측과)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북한의 보도매체를 통해서 관련된 의견들이 나왔기 때문에 정부로서는 북측의 의도와 구체적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일단 지금으로서는 언론매체 통해 보도된 것이기 때문에 의도와 사실관계 파악이 우선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