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영등포 도시재생-건축 문화제 개최

  • 영등포구, 영화제·사진전·체험교실 등 마련
  • 기사입력 2019-10-23 10: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영등포 도시재생-건축 문화제 포스터.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오는 25일 문래근린공원에서 도시재생 추진 성과를 공유하고 주민의 지속적인 관심과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영등포 도시재생-건축 문화제’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도시재생은 쇠퇴한 도시를 활성화해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드는 도시산업으로 구는 지역이 직접 기획 및 실행하는 지역사회 공헌 프로젝트를 영등포구건축사회와 함께 열게 됐다.

도시재생-건축 문화제는 영화제, 사진전, 체험교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공원에서 가을바람을 맞으며 즐길 수 있는 것이 행사의 묘미다.

우선 도시재생 홍보영상을 상영해 공원을 지나는 주민들에게 도시재생의 개념과 성과, 그리고 주민 역할의 중요성을 알린다.

또 오후 3시부터 8시까지 ‘도시재생, 건축 영화제’가 열린다. 상영작은 모두 도시재생 및 건축과 관련한 영화로 선정했다.

영화 시작에 앞서 이상훈 교수(성균관대 건축학과 겸임교수), 장미진 공간그룹건축사사무소 소장(서울시립대 도시공학박사), 황두진 건축가(‘가장 도시적인 삶’ 저자)가 영화에 대한 간단한 강연을 진행해 주민의 이해를 돕는다.

아울러 ‘우리 마을 추억을 재생하다’를 주제로 한 사진 공모전 선정작 전시회도 열린다. 이는 주민이 직접 출품한 작품들로 과거와 현재의 골목길에 담긴 추억의 풍경을 프레임 안에 녹여냈다. 도시재생 추진성과를 함께 전시한다.

도시재생 건축문화제에 관심 있는 주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사전신청은 필요 없다. 자세한 사항은 도시재생과로 문의하면 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도시재생은 우리 지역을 더욱 살기 좋고 활기 넘치게 만드는 일”이라며 “도시재생에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통해 영등포가 더욱 발전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hoig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