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남북문제
  • ‘무관중·무중계 남북 축구’ 탓?…AFC컵 결승 장소 평양→상하이로 변경

  • AFC “방송·미디어 문제” 언급
    ‘깜깜이 남북대결’ 영향 미친듯
  • 기사입력 2019-10-23 10: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 축구 대표팀이 지난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경기를 치르고 있다. 텅 빈 관중석이 눈에 띈다. 이날 경기는 북한 측의 거부로 생중계도 무산됐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헤럴드경제=신상윤 기자] 애초 북한 평양에서 개최될 예정이던 아시아축구연맹(AFC) 클럽 대항전 결승전 장소가 제3국인 중국으로 변경됐다. 최근 평양에서 열린 한국과 북한의 2022 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이 중계도, 관중도 없는 사상 초유의 ‘깜깜이 경기’로 치러진 것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AFC는 23일 “오는 11월 2일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던 북한 4·25체육단과 레바논 알 아헤드의 2019 AFC컵 결승전 장소를 상하이로 옮기기로 했다. 두 팀에도 이를 알렸다”고 밝혔다. 중국 상하이는 2010 남아공월드컵 예선 당시 북한이 두 차례 한국전 홈 경기를 포기하는 대신 대체 경기를 치른 곳이다.

AFC컵은 AFC 챔피언스리그보다 한 단계 낮은 아시아 클럽 대항전으로, 올해 결승전은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단판 대결로 열릴 예정이었다. 지난 15일 ‘남북 대결’로 치러진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이 열렸던 곳이다. 당시 북한은 생중계를 허용하지 않고 한국 취재진과 응원단의 방북도 받아들이지 않은 것은 물론 특별한 설명 없이 관중석까지 텅 비워 ‘이상한 경기’로 세계적인 화제를 낳았다.

특히 한국 축구 대표팀은 북한 원정 당시 직항 대신 베이징을 거쳐 입국한 것은 물론 입국 시 공항 수속에만 3시간 가까운 시간을 허비했고, 숙소(고려호텔)에서 2박 3일간 사실상 감금 생활을 했다. 제시간에 훈련하지 못했고, 따로 챙겨간 고기, 해산물 등 식료품도 모조리 압수당하는 등 정상적으로 경기를 준비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AFC컵 결승을 앞두고 이 같은 북한의 폐쇄성과 관련된 우려가 제기됐고, 실제로 북한은 AFC의 각종 협조 요청에 제대로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FC는 AFC컵 결승 장소 변경을 홈페이지에 공지하면서 해당 경기의 여파라고 직접적으로 거론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상업·방송·미디어·접근성·수송 계획에 영향을 미치는 문제에 대해 깊이 고려한 결과 중립국에서 결승전을 치를 수밖에 없었다”고 밝혀 또 다시 ‘깜깜이 경기’로 치러질지도 모르는 우려 탓임을 사실상 부인하지 않았다. 아울러 AFC는 “현재 북한에 적용되는 제재로 제작과 방송 전송에 어려움이 있다는 상업 권리 파트너들의 문제 제기가 있었다”고도 했다.

대체 경기장을 상하이로 결정한 요인으로는 AFC컵 결승전 개최를 희망하는 중국축구협회(CFA)의 의지와 함께 ‘접근의 편의’가 언급됐다. AFC는 “우리의 비전과 임무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가 축구의 발전과 홍보를 촉진하고, 우리 대륙 안팎에서 축구를 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k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