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아이들 창의적인 놀이판 ‘맘껏 놀이한마당’ 개최

  • 성동구, 놀이기획단 구성해 축제 마련
  • 기사입력 2019-10-23 09: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이들이 직접 만들고 자유롭게 노는 창의 놀이 활동 모습. [성동구 제공]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오는 26일 지역 아동의 놀권리 보장 및 자유로운 놀이문화 확산을 위한 2019 맘껏 놀이한마당 ‘성동에서 놀자!’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아동을 위한 놀이 한마당 ‘성동에서 놀자!’는 기존에 정해진 틀에 맞춰진 놀이체험이 아니라 아이들이 자발적·주도적으로 놀 수 있는 창의적인 놀이판을 주민들의 기획으로 마련해주는 놀이 축제이다.

놀이는 틀이 없고 갖가지 놀이 재료만 주어진다. 놀이 재료 또한 종이, 나무 등의 자연재료 및 폐현수막, 종이박스 등 관내에서 배출된 재활용을 이용함으로서 환경 친화적인 활동을 바탕으로 한다.

정형화된 결과물 도출 없이 폐현수막에 원하는 그림을 그리게 하고 종이박스로는 자신이 원하는 것을 제한없이 만들고 활용할 수 있게끔해 아동 스스로 계획하고 탐구하며 만들어가는 ‘놀이’ 활동이 주가된다.

행사는 친환경 재료로 창의적 만들기를 위주의 놀이판 ‘어린이와 어른이 만드는 창의놀이터’ 와 전문 플레이어의 주도로 도전과 협동정신을 위한 놀이판 ‘전문가와 함께하는 협동 놀이’와 ‘어린이가 전하는 놀권리 캠페인’으로 구성된다.

구는 이번행사 준비를 위해 지난 6월 지역 내 아동 놀이 문화와 관련한 놀이기획자 및 활동가, 보육종사자 등 총 20명으로 구성된 ‘놀이 기획단’을 출범시켰다. 행사 당일에는 아이들이 원하는 재료를 즉각적으로 조달하고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참여 아이들의 역동을 관찰하며 최소한의 개입으로 놀이판이 원활히 운영되도록 돕는다.

이들은 이번 축제 운영을 첫 시작으로 향후 지역 내 지속 가능한 놀권리 확산을 돕는 주민 중심 커뮤니티로 활동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아동친화도시 성동에 걸맞게 놀이 혁신 아이디어가 마을 중심으로 창출되고, 모범 답안 없이 과정 자체에 의미가 있는 자발적, 주도적 즐거움 추구로 아동의 창의성과 사회성 계발을 위한 놀이 문화 조성에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choig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