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강남구, 양재천에 ‘낙엽의 거리’ 조성

  • 산책로에 ‘사색쉼터’·‘포토존’ 등 설치도
  • 기사입력 2019-10-23 08: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오는 28일부터 내달 20일까지 양재천 제방 상단 산책로 보행자교~대치교(2.9km), 영동3교~영동6교(2.0km) 구간에 ‘낙엽의 거리’를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낙엽의 거리’는 단풍길 명소인 양재천 산책로 일부 구간에서 벚나무·느티나무·은행나무 등의 낙엽을 그대로 유지시켜 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양재천 낙엽의 거리

보행자교~영동3교(좌안), 영동5교~영동6교(우안)에는 130개 경관조명이 설치되고, 영동2교~탄천2교 구간에는 가을에 어울리는 시가 게시되는 사색쉼터가 마련된다. 보행자교 북단, 영동5교~영동6교 북단, 여울쉼터 등에는 방문객들을 위해 포토존이 마련된다.

지하철 3호선 매봉역 4번출구, 학여울역 1번출구, 지하철 분당선 대모산입구역 2번출구에서 내리면 가까운 낙엽의 거리를 방문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강남구 공원녹지과(02-3423-6252)로 문의하면 된다.

김현경 공원녹지과장은 “양재천을 사랑하는 구민과 방문객들을 위해 계절에 맞는 새롭고 다양한 즐길거리와 볼거리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며, “낙엽의 거리에서 아름다운 가을 정취를 만끽하고 즐거운 추억을 만드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jycaf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