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뷰티&패션
  • 서른살 빈폴, ‘한국적 감성’ 입고 글로벌 진출 페달 밟는다

  • 자전거 로고·디자인도 모두 교체
    한글로고·서체 한국 정체성 가미
    2023년 유럽·북미까지 진출 야심
  • 기사입력 2019-10-15 11: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5일 인천 동구 일진전기 인천공장에서 열린 빈폴 리뉴얼 간담회. 정구호 고문이 빈폴의 새로운 라인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제공]

올해 30주년을 맞은 토종 캐주얼 브랜드 빈폴이 대대적인 리뉴얼을 통해 완전히 새롭게 탈바꿈했다. 빈폴의 상징인 자전거 로고를 현대화하고 한글 로고와 글꼴을 개발하는 등 한국적 정체성을 한층 강화했다. 1960~70년대 한국의 시대상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을 강점으로 내세워 중국, 베트남 등 해외 진출도 추진한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15일 인천 동구 일진전기 인천공장에서 빈폴 리뉴얼 간담회를 열고 2020년 봄·여름(S/S) 시즌부터 새롭게 탄생한 빈폴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이를 위해 올해 초 정구호 디자이너를 고문으로 영입하고 브랜드 로고부터 콘셉트, 디자인, 매장까지 모든 것을 뜯어고쳤다.

정구호 고문은 “한국의 정서, 문화, 철학 등을 바탕으로 한 대한민국 대표 내셔널브랜드를 키우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했다”며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라는 모토로, 빈폴의 정체성에 한국의 자랑스러운 문화를 세련되게 담아 상품, 매장 등을 전면적으로 바꿨다”고 말했다.

빈폴은 옛 제일모직 시절부터 삼성물산 패션부문을 대표하는 캐주얼 브랜드다. 1989년 미국 브랜드 ‘폴로’를 벤치마킹해 태어났다. 초창기엔 폴로와 비슷하다는 이유로 ‘폴로의 아류’로 평가 받기도 했으나, 과감한 투자를 통해 2000년대 폴로, 라코스테 등의 경쟁 브랜드를 제치면서 국내 캐주얼 브랜드 최강자로 성장했다. 여전히 국내 캐주얼 부문에서 1위를 지키고 있지만 30년 동안 큰 변화가 없었던 탓에 ‘브랜드가 노후화했다’는 위기의식에 시달려왔다. 이에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브랜드 이름만 빼고 다 바꾸는 대대적 리뉴얼에 돌입했다.

빈폴은 가장 먼저 자전거 로고부터 바꿨다. 자전거를 탄 신사 로고는 익숙하지만 현대적 감성과 맞지 않다는 판단에서였다. 앞바퀴가 큰 자전거 형태는 그대로 유지하되, 바퀴살을 없애 여백의 미를 강조했다. 자전거를 탄 남성의 체격과 머리 스타일 등도 동시대적으로 바꿨다. 뿐만 아니라 여성과 어린이 로고까지 만들어 다양성을 강조했다.

한국적 정체성도 강화했다. 빈폴은 한글이 세대를 아우르는 힘을 갖고 있다고 판단, 빈폴만의 특징을 살린 한글 로고를 새롭게 개발했다. 또 자음 모음을 활용해 빈폴 전용 서체를 만들고 ‘ㅂ’, ‘ㅍ’ 등의 자음을 체크 패턴으로 세련되게 디자인했다.

새로운 콘셉트에 맞춰 매장도 재정비했다. 빈폴은 1960~70년대 한국 근현대 건축물에서 영감을 받아 매장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매장 마루, 나무, 천장, 유리, 조명 등을 모두 바꿔 한국적인 감성을 살렸다. 빈폴이 간담회를 일진전기 인천공장에서 연 것도 근현대 한국 시대상을 가장 잘 반영한 공간이라는 판단에서다.

빈폴이 새롭게 선보이는 ‘팔구공삼일일(890311)’ 라인 [삼성물산 패션부문 제공]

빈폴은 브랜드가 태어났던 1989년 3월11일을 추억하는 ‘팔구공삼일일(890311)’ 라인을 글로벌 전용 상품으로 출시한다. 빈폴은 당시 공장, 버스, 택시기사, 운동선수 등이 입었던 유니폼과 운동복에서 영감을 받은 스트리트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의 대표 꽃인 오얏꽃(자두의 순 우리말)을 상징화한 디자인, 1960~70년대 레트로 감성을 더한 색상을 적용했다. 빈폴은 온라인 세대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굳히기 위해 팔구공삼일일 라인을 기획했다.

최근 ‘가치소비’ 트렌드에 따라 친환경 상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빈폴은 폐 패트병과 어망 등을 사용한 다운과 패딩을 내년 1월에 출시할 계획이다. 환경 피해를 최소화하면서도 보온성과 경량성은 그대로 유지한 친환경 상품이다. 친환경 소재를 활용한 문구, 필기구, 향초 등 라이프스타일 상품도 개발한다. 또 고 한영수 작가가 선보였던 동양적 미를 강조한 빈폴의 티셔츠와 팬츠 등도 협업 상품으로 출시한다.

빈폴은 한국 대표 브랜드로서 자사의 상품과 디자인 등을 아카이브로 축적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글로벌 하우스 브랜드처럼 오랜 역사를 갖고 있는 브랜드로 성장해 팬덤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해외 진출도 추진해 2023년까지 중국, 베트남은 물론 북미, 유럽까지 사업을 확대한다는 청사진도 그리고 있다.

박남영 빈폴사업부장(상무)은 “빈폴의 재탄생으로 다가올 30년을 의미있게 준비했다”며 “한국의 독창성을 토대로 글로벌 사업 확장의 초석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로명 기자/dod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