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민주당發 개혁공천 바람, 야당에도 신선한 자극되길

  • 기사입력 2019-09-19 11: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총선을 겨냥한 대대적 물갈이 작업에 나서는 분위기다. 16대 이후 최대 규모의 인적교체가 단행될 것이란 얘기가 공공연히 나돌고 있다. 실제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해찬 대표 등 다선 중진을 포함한 현역 의원들의 용퇴와 불출마 선언이 속속 이어지고 있다. 현역 의원 출신 장관 등 지금까지 대략 15명 정도가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그러나 ‘고심’중인 수도권 및 충청권 다선 의원들이 적지않아 그 수는 더 늘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원외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백원우 전 청와대민정비서관 등이 최근 불출마 대열에 합류했다. 게다가 ‘현역의원 최종 평가’가 아직 남아있어 여기에서도 상당수가 추려질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되면 최소한 30% 이상의 현역 물갈이가 이뤄진다는 계산이 나온다. 총선이 6개월 넘게 남았지만 민주당발(發) 공천개혁은 이미 시동이 걸린 셈이다.

민주당이 ‘공천 개혁’ 이슈를 선점하고 나온 타이밍은 매우 적절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으로 민심은 나빠질대로 나빠진 상태다. 민심을 되돌리기 위한 국면 전환이 절실한 상황이다. 민주당으로선 내년 총선에서 의미있는 결과를 일궈내야 한다. 문재인 정권 후반기 안정적 국정 운영과 정권 재창출을 위한 동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조국 사태로 이같은 여권의 계획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 이런 상태로 총선을 치르면 그 결과는 치명적일 수도 있다. 위기 국면을 극복하기 위한 도구로 인적쇄신만한 게 없다고 민주당 지도부는 판단한 것이다.

더욱이 이번 사태는 조 장관 뿐 아니라 ‘586’으로 지칭되는 진보진영 주축 세력 전체의 특권의식과 도덕성 문제로 번져가고 있다. 수명이 다한 부품은 제 때 교체하지 않으면 더 큰 화를 불러오게 마련이다. 이들의 민낯이 드러난 만큼 일정부분 정리하가 불가피한 상황이기도 하다.

의도야 어떻든 민주당의 공천 개혁 바람은 정치권에 신선한 자극이 되고 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으로도 인적 쇄신의 바람은 이어질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한국당은 수없이 쇄신과 혁신을 외쳐왔다. 하지만 여전히 무능하고 무기력한 초식공룡일 뿐 달라진 건 하나 없다. 정작 혁신적 물갈이가 필요한 곳은 한국당이란 얘기다. 내년 총선의 성패는 결국 누가 혁신적 인재를 더 많이 확보하느냐에 달렸다. 이념이나 진영 대결로 정치를 하는 시대는 이제 끝났다. 정치판도 인물로 경쟁하는 시대가 됐다는 걸 여야 지도부가 직시해야 한다.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