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공연예술인 49%,“주변인들 성추행 목격”

  • 기사입력 2019-09-14 07: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성 극단원과 여배우를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7년 형이 확정된 전 연희거리단패 예술감독 이윤택(67) 씨.[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공연예술분야 종사자 중 절반이 주변예술인의 성추행을 목격하거나 전해들은 것으로 나타났다 4명중 한 명은 강간미수나 강간을 목격하거나 전해들은 경험이 있다.

14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수민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공연예술분야 성인지 인권환경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 3663명의 49%가 성추행을 목격하거나 전해들은 경험이 있었다. 피해장소는 '회식장소'가 60.7%로 가장 많았으며, 사적 만남 중(40.9%), 개인 작업실 (38.1%),공동 예술활동 공간 (34.4%) 순으로 나타났다. 가해자는 '선배 예술가'가 71.3%로 가장 많았으며 ‘교수, 강사’가 50.9%로 뒤를 이었다. 이 조사는 문체부가 성희롱·성폭력 근절을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 수립에 필요한 실태 파악을 위해 지난해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공연예술·출판), 계명대학교 산학협력단(대중문화)에 의뢰해 실시 지난 4월 완료됐다.

강간 미수·강간 피해 목격경험률도 각각 14%, 9.3%로 나타났다. 장소는

‘사적 만남 중’이 각각 57.1%와 63.8%로 가장 높았다. 이어 강간미수는 ‘숙소 및 합숙장소’(37.1%)에서, 강간은 ‘개인작업실’(36.4%)에서 많이 벌어졌다.

성추행과 마찬가지로 가해자는 선배예술가가 가장 많았고, 교수, 강사가 뒤를 이었다. 본 조사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연극, 뮤지컬, 무용, 서양음악, 전통예술 등 공연예술분야 종사자 3,663명을 대상으로 2018년 11월22일부터 올 해 2월25일까지 온라인 조사하였으며, 2019년 4월에 문화체육관광부로 제출했다.

김수민 의원은 “보고서는 공연예술분야에 여전히 성폭력이 만연해 있는 현상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구조적인 문제점을 들여다보고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coo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