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전기차 배터리 시장 ‘각축’…유럽 약진, 방어 나선 한국

  • 기사입력 2019-09-14 07: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한국과 중국이 장악하고 있는 세계 배터리 시장에서 유럽이 대대적인 반격에 나섰다. 중국에 이어 유럽도 공격적으로 투자에 나서면서 한국 업체들도 적극적인 방어 태세에 돌입했다.

외신에 따르면 독일 경제부는 최근 유럽연합(EU) 국가들이 두 번째 유럽 배터리 생산 컨소시엄 구성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독일을 중심으로 유럽 자동차 산업의 가치사슬을 확고히 하기 위해 10억유로(1조3000억원)를 지원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외신들은 “전기차 배터리 공급을 독점하고 있는 아시아 업체들과 경쟁할 유럽 배터리 업체를 물색하는 BMW 등 독일 업체들이 이 컨소시엄에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5월에도 독일과 프랑스가 공동으로 배터리 제조 컨소시엄을 설립, 약 60억 유로(약 7조8000억원)를 투자해 전기차용 배터리를 생산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컨소시엄에는 민간부문에서 40억 유로, EU 승인에 따른 국고 지원금 12억 유로 등을 투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유럽 기업 간 협력도 속속 본격화하고 있다.

독일 폭스바겐은 지난 8일 스웨덴 배터리 업체인 노스볼트와 전기차용 리튬이온 배터리를 생산하는 공장을 짓기 위한 합작사를 설립했다고 발표했다.

폭스바겐이 노스볼트에 9억 유로를 투자하며 연간 생산능력은 16GWh 규모다. 합작사는 내년부터 독일 중북부 잘츠기터에 공장 설립 공사를 시작해 이르면 2023년 말부터 배터리를 생산할 계획이다. 폭스바겐은 앞서 2028년까지 70종의 새 전기차 모델 2200만대를 생산하기 위해 2023년까지 300억 유로 이상 투자한다는 로드맵을 밝힌 바 있다.

폭스바겐은 기존에 LG화학 등으로부터 배터리를 공급받고 있었고, SK이노베이션과는 합작사 설립을 논의하고 있었다. 그러나 합작사 설립 논의 후발 주자인 노스볼트와 협업을 먼저 공식화했다.

이처럼 한국과 중국이 주도하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유럽이 뒤따라 잡으려는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유럽은 기존 자동차 시장에서는 강국이지만, 전기차 시장에서는 점유율이 4%에 그친다.

앞서 EU는 2017년 ‘유럽 배터리 연합’을 출범시키기도 했다. 또한 급팽창하는 전기차 시장에서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공급처를 다변화하는 것이 완성차 업체들의 추세다.

중국도 만만치 않다. 최근 수년간 중국 정부는 자국 내 전기차에 외국산 배터리 사용을 금지하고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을 지급했었다. 최근 중국 정부가 보조금을 삭감해 전기차 수요가 감소하자 CATL, 비야디(BYD), 궈시안 등 중국 배터리 업체들은 글로벌 시장으로 눈을 돌려 공격적으로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

이에 LG화학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글로벌 시장에서 앞서나가던 국내 배터리 업체들은 점유율 축소 현실화를 고민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업계 관계자는 “폭스바겐 뿐 아니라 많은 유럽 완성차 업체들이 배터리를 자체 조달하고자 하는 것이 일반적인 투자 방향이라고 할 수 있다”면서 “이같은 흐름을 봤을 때 국내 업체들도 완성차 업체와의 협력 등 시장점유율을 확대, 방어하려는 방안을 적극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jin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