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토픽
  • 판빙빙도 구매?…1억5000만 원대 ‘오성홍기 명품백’ 매진

  • 기사입력 2019-08-16 14: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미중 무역갈등과 함께 홍콩 시위 확산 등으로 중국에 애국주의 열풍이 불면서 오성홍기를 디자인으로 한 1억5000만원대 명품백이 매진되는 현상이 벌어져 화제가 되고 있다. [SCMP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미중 무역 갈등과 범죄자 송환법으로 촉발된 홍콩 시위 사태 등으로 중국에 애국주의 열풍이 불면서 1억5000만원 상당의 고가 오성홍기 디자인 명품백이 매진되는 현상이 벌어져 화제다.

16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국 고급 편집숍인 모다오페란디가 판매하던 중국 국기를 형상화한 에르메스 버킨백이 최근 매진됐다.

이 가방은 빨간색 악어가죽에 중국 국기와 마찬가지로 큰 별을 중심으로 우측에 4개의 작은 별이 디자인돼 있다.

모다오페란디를 통해 판매되는 이 가방 한 개의 가격은 무려 12만5000 달러(1억5000만원 상당)로 고가에 해당하지만 최근 매진을 기록했다.

SCMP는 이 가방이 최근 탈세 문제로 고초를 겪은 중국 인기 배우 판빙빙(范氷氷) 등 애국주의를 내세우고 싶은 중국 연예인과 같은 유명 인사들에 적합하다고 평했다.

이 가방은 에르메스에서 공식 발매하는 디자인이 아니라 모다오페란디가 리폼해 판매한 제품일 가능성이 있다고 SCMP는 덧붙였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