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나성에 가면’ 권성희, 방송과 멀어진 부부 사연

  • 기사입력 2019-07-13 14: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수 권성희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국민가요 ‘나성에 가면’을 부른 세샘트리오의 권성희가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해 그동안 밝히지 않았던 일화와 근황을 전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에서는 권성희가 출연했다. 권성희는 “(과거 전성기이던) 30년 전과 방송 환경이 너무 다르다”며 “사람들을 만나 대화하는 건 잘하는데 막상 내 일이 되면 부탁이 못 하는 성격”이 방송활동을 오래도록 못한 이유였음을 털어놨다.

“‘방송에 출연할 수 있다’는 말이 안 나오더라”는 것이다. 누구에게 자신의 부탁은 잘 못하는 성격인 탓에 본의 아니게 방송출연과 멀어졌다는 것이다.

권성희는 지난 1985년 MBC 8기 공채 탤런트 박병훈과 결혼했다. 권성희는 “카페에서 전부 다 내게 시선이 집중됐다. 남자들의 우상이었다. 이효리 정도의 인기였다”며 “그런데 박병훈은 유달리 내게 아는 척을 안 하더라. 자신에 차 있던 것 같아 궁금했다”며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고백했다.

박병훈은 1994년 교통사고를 당하며 연기자 생활을 그만둬야 했던 안타까운 사연이 있었다. 박병훈은 “졸음운전을 하던 냉동 트럭이 내 차를 뒤에서 받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권성희는 "사람이 몇 명 죽었다고 하더라. 3일간 박병훈이 의식불명이었다. (그후로 한동안) 발음도 정확하지 않고 얼굴도 찌그러지게 화면에 나오니 무슨 역할이 들어오는 것도 겁냈다. 마취에 대한 부작용 때문에 대본도 잘 안 외워진다고 했다”며 방송을 그만 둔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권성희는 올해 나이 66세, 남편 박병훈 올해 나이 65세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