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정인선, ‘골목식당’ 열혈 알바로 변신…제작진 당황

  • 기사입력 2019-07-11 07: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골목식당’ 정인선이 일일 알바로 변신해 주방에 생기를 불어넣었다.

1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네 번째 지역인 강원도 원주 미로예술시장 편의 네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칼국수집 사장님은 도와주는 친구분의 부재로 정인선과 함께 장사에 돌입했다. 사장님은 콩물국수, 팥죽, 수제비, 칼국수 네 가지 메뉴만을 팔기로 결정했다.

그리던 중 다른 손님의 팥죽을 본 한 손님이 칼국수에서 팥죽으로의 메뉴변경을 요청했다. 이에 서빙을 돕던 정인선이 센스를 발휘했다.

정인선은 이전 주문을 준비하고 있는 사장님에게 “지금 마침 칼수제비 주문이 하나 들어왔다. 그러니 칼수제비 하나와 팔죽 두개를 준비해주시면 된다”고 사장님에게 메뉴를 정리해 말씀드렸다.

이날 정인선은 장사가 시작되자마자 방송은 잊은 채 묵묵히 일만 하는 모습을 보여 모두 웃음을 터트렸다. 방송을 잊고 일만 하는 정인선의 열정에 제작진도 당황할 정도였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