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포 열병합발전소 건설 논란 확대

  • 기사입력 2019-06-14 18: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인근 주민 반발 거세… 청와대 국민청원 5650여명 철회 요구

- 김포시의회, 환경오염 우려… 반대 입장 확고

[헤럴드경제(김포)=이홍석 기자]김포시가 열병합발전소 건설 논란으로 시끄럽다.

김포시 학운2산업단지에 조성 예정인데 인근 주민들이 건립 추진에 반발하고 있는데다가, 철회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 청원도 5650여명이 넘고 있다.

김포시의회에서도 환경오염을 우려하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열병합발전소는 인천 검단신도시에 난방과 공수를 공급하기 위해 청라에너지㈜와 한국서부발전㈜, GS에너지㈜가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지난 2018년 7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집단에너지사업 허가를 득해 오는 2023년까지 7000억원을 들여 건립하는 사업이다.

올해에는 환경영향평가 초안보고서를 제출과 주민의견수렴, 환경영향평가 본안보고서 제출 등을 거쳐 내년 1월까지 환경부, 산업부 협의 및 공사계획 인가 등의 절차가 남았다.

이 사업이 승인될 경우 오는 2020년 1월부터 2022년 12월에 완공, 2023년 1월에는 열공급이 시작된다.

하지만, 열병합발전소가 들어서는 김포 학운2산업단지 인근 주민들은 환경오염 영향권에 있는 가까운 곳이어서 비대위를 구성하고 건립을 반대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열병합발전소는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 먼지 등을 배출하는데 이 가운데 질소산화물은 대기오염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오염물질로 잘 알려져 있다.

질소산화물은 고농도에서 기침 및 흉통, 저농도에서는 5~12시간 후에 경미한 기관지 자극증상을 유발하기도 한다.

따라서 주민들은 열병합발전소를 중심으로 반경 5km 내 위치한 20곳 이상의 학교와 유치원, 어린이집 등에도 악영향을 받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 5월 30일 대한민국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열병합발전사업 철회하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도 현재 5652명이 동참하고 있다.

김포시의회 도시환경위원장 배강민 의원은 14일 열린 제192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LNG 열병합발전소 건설 반대’ 주제의 자유발언을 통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열병합발전소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배 의원은 “산업통상자원부가 허가한 사업계획서는 주공급지역이 검단으로 검단지역 열수요 포화 이전까지 잉여열을 김포 등의 지역에 공급하는 것으로 돼 있다”며 “바꾸어 말하면 검단지구 열수요 포화시 김포지역으로 공급되는 열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청라에너지 사업소개 자료에는 주 공급지역을 김포라고 소개하고 있다”며 “이는 연계된 관로를 통해 필요 지역에 열공급이 가능함을 전제로 하고 있으며 언제든지 주 공급지역을 바꿀 수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허가된 내용과 다르게 주공급 지역을 검단이 아닌 김포라고 설명하는 것은 발전소가 위치할 김포시와 이로 인한 영향을 받게 될 김포시민을 설득하기 위해 억지로 만들어낸 자료라고 밖에 이해되지 않는다고 배 의원은 설명했다.

또 열병합발전소 운영시 예상되는 환경오염을 우려했다.

배 의원은 “대기오염물질은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 등을 포함한 일반대기오염물질 8개 항목과 포름알데히드 등 16개 항목의 중금속 유해대기오염물질 등이며, 미세먼지 발생량은 1/10 수준으로 배출량이 극히 적고 질소산화물은 저녹스 버너와 탈진설비 등을 통해 배출량 최소화를 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1/10 수준의 미세먼지 발생 발전소가 논점이 아니며 LNG발전소 건설로 김포지역 미세먼지 농도가 더 악화되는 상황에 초점을 맞춰야 할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이럼에도 석탄발전의 1/10 수준을 이야기 한다는 것은 그럴싸한 설명을 통해 김포시민을 기만하려는 것이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특히 산업통상자원부에서 통보된 환경영향평가 평가준비서 심의 결과를 살펴보면, 사업시행으로 인해 주변 환경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을 구체적인 근거를 제시해 설정하도록 했으며 양촌, 대곶, 하성, 통진은 물론 한강신도시 대부분이 평가대상지역으로 설정돼 발전소 건설은 김포 전역에 광범위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 의원은 이에 따라 “많은 전문가들이 환경오염을 우려하고 있고 주민 건강을 위협할 수 있는 계획이라면 원점에서 재검토 돼야 한다”며 “김포시는 열병합발전소가 정말 필요한 시설인지, 그렇다면 그게 지금인지, 또 LNG 열병합발전이어야 하는지, 꼼꼼히 챙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포시는 그동안 인근 주민들에게 열병합발전소 건립과 관련한 공고 및 의견을 묻지도 않아 주민들로부터 원성을 샀다.

김포시는 오는 7월 이후 환경영향평가 초안이 나오면 의견수렴을 위한 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gilber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