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 일반
  • 황매산 ‘무장애 나눔길’ 조성…거동 불편해도 즐긴다

  • 기사입력 2019-05-25 08: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남 산청군 홈페이지 캡처]

-휠체어 거치·휴식 공간 등도 마련 예정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경남 산청 황매산에 장애인과 노약자가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무장애 나눔길’이 조성된다.

경남 산청군은 24일 황매산 ‘무장애 나눔길’ 조성에 산림청 산하기관인 한국산림복지진흥원으로부터 7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이 기관이 진행한 2019년 녹색자금 공모사업에 산청군의 황매산 무장애 나눔길 사업이 선정된 것이다.

산청군은 “황매산의 뛰어난 접근성과 기반 시설을 바탕으로 장애를 가진 이들이 철쭉과 휴양 공간을 즐길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산청군은 특히 잘 정비된 기존의 탐방로와 무장애 나눔길을 연결해 철쭉과 산림 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무장애 나눔길은 경사 5% 이하의 길로 조성된다. 산책로를 따라 잡관목 정리와 철쭉 정비로 쾌적한 탐방 환경을 만들 예정이다. 특히 교통 약자를 위한 무장애 환경 설계를 반영한 데크 길 조성, 황토 포장 등도 추진된다. 휠체어나 몸이 불편한 사람들이 편히 쉬어 갈 수 있도록 경사로 일정 구간에 휠체어 거치와 휴게 공간도 마련할 계획이다. 산청군은 또 필요시 ‘숲 해설사’ 서비스를 활용해 취약 계층을 위한 숲 체험과 해설 프로그램도 개발·운영할 계획도 설립할 예정이다.

산청군 관계자는 “무장애 나눔길 조성은 철쭉 군락의 훼손을 최소화하고 자연 경관을 최대한 보존해 추진할 것”이라며 “봄 철쭉 시즌이 아니라도 억새가 장관을 이루는 가을 등에도 누구나 편안하게 황매산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황매산은 연 60만 명 이상이 찾는 관광 명소다. 이에 무장애 나눔길 사업으로 인한 파급 효과가 높고 수혜 대상자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