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뿔난 ‘반지의 제왕’ 아라곤…스페인 극우정당에 “내 이미지 쓰지 마”

  • 기사입력 2019-05-08 10: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반지의 제왕 아라곤 역의 비고 모텐슨. [SNS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영화 ‘반지의 제왕’에 ‘아라곤’ 역으로 출연한 배우 비고 모텐슨이 자신의 이미지를 정치적 목적으로 사용한 스페인 극우 정당을 향해 비판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7일(현지시간) 스페인 극우정당 복스가 상대 정파를 비판하는 트윗에 아라곤 이미지를 차용하자 모텐슨이 발끈했다고 전했다.

복스는 지난달 28일 스페인 총선 당일 트위터에 아라곤이 적진을 향해 돌격하는 장면을 편집해 게재했다.

아라곤의 등 뒤에 CG로 스페인 국기와 복스의 당명을 덧씌웠고, 적진에는 좌파·페미니스트·성소수자·분리주의자 등의 상징을 덧입혔다. 이어 ‘전투를 시작하자#스페인을 위해’라고 적었다.

모텐슨은 스페인 일간 엘 파이스에 보낸 편지를 통해 “복스 같은 극우정당이 선거 캠페인에 아라곤 캐릭터를 사용한 것이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했다면 당신은 굉장히 무지한 사람”이라며 “나는 복스의 미숙함을 비웃었지만 그들은 24석이나 얻었다. 농담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그는 JRR 톨킨의 원작 소설에서 아라곤은 “중간계의 다양한 인종과 관습, 언어·지식을 옹호하는 다국어 정치가였다”고 언급하며 아라곤은 극우와 전혀 관련이 없으며 복스의 메시지는 터무니없다고 비판했다.

덴마크계 미국인인 모텐슨은 아르헨티나에서 자랐으며 스페인 마드리드에 살고 있다. 그는 스페인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며 진보적인 정치성향을 적극적으로 표현해왔다.

‘반지의 제왕’ 배급권을 보유한 워너브라더스 스페인은 어떤 선거 캠페인에도 지적 재산권의 활용을 허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