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문 대통령,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

  • 기사입력 2019-04-17 22: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국 정부의 ‘신북방정책’에 기반한 에너지·인프라 분야 등에서의 협력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투르크메니스탄 수도 아시가바트에 위치한 대통령궁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두 나라의 관계 발전 방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양 정상은 우선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신북방정책과 투르크메니스탄 정부의 교통·수송 인프라 개발 전략인 ‘역내 수송 허브화 전략’을 조화롭게 추진, 양국 국민 모두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도출하자는 데 뜻을 같이했다.

양 정상은 특히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대규모 가스화학 플랜트인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 건설에 한국 기업이 참여한 것을 높이 평가하면서 에너지 플랜트 분야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LG 상사와 투르크메니스탄 기업 ‘NAPECO’는 정상회담을 계기로 연간 7억 달러 규모의 ‘키얀리 플랜트 생산물 판매법인 설립’ 양해각서(MOU)도 체결키로 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양 정상은 또 코이카(KOICA)의 플랜트 전문인력 양성사업, 가스 직업훈련원 역량강화 사업 등을 통해 관련 산업의 인력 육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더불어 에너지·인프라 분야 협력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보건·의료, ICT, 환경 등 분야에서도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양 정상은 1992년 수교 후 양국 관계가 발전해 왔다는데 인식을 함께했으며, 특히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이번 문 대통령의 방문이 양국 협력의 새로운 동력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투르크메니스탄이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가입 의사를 표명한 것을 환영하고, 지속가능한 산림 조성 및 물 부족 문제 해결 등에 있어 기술과 경험을 공유하기로 했다.

양 정상은 또 교육·문화 협력의 중요성에도 공감대를 이뤘으며, 투르크메니스탄 내 한국어 교육기관인 세종학당 설립이 추진되는 것에도 환영의 뜻을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