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이언주 “무기쇼핑? 2분 대화?…文, 미국 왜 갔습니까”

  • 기사입력 2019-04-15 07: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미정상회담은 외교참사…강경화 사퇴해야”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이언주 의원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15일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대형 외교참사”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이 의원은 문 대통령을 향해 “무기 쇼핑인지, 겨우 2분간 대화인지, 미국에 간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맹비난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동 발표사항조차 없는 회담”이라며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이 아닌 폼페이오 국무장관, 볼턴 국가안보보좌관과 회담을 한 셈”이라고 했다.

그는 “문 대통령을 소환해 교육한 모양새”라며 “이런 외교 대참사를 빚고 아무 반성없이 자화자찬하기 바쁜 문 대통령은 어떻게 된 것이냐”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 입장을 대변하고 미국을 설득하려니 (미국의)이런저런 요구도 쉽게 들어줄 수 밖에 없어진 것 같다”며 “계속되는 대형외교참사를 방치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속히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문 대통령의 대북정책도 비판했다. 그는 “김정은에게 이렇게 우스운 취급을 당해야 하느냐”며 “‘예의바른 청년’이라고 운운하며 우방국에게 제재라는 지렛대를 포기하자는 어리석은 길을 권할 것이냐”고 했다. 이어 “김정은은 우리와 미국 사이를 이간질하고 있다”며 “우리도 ‘민족’이란 프레임을 넘어 ‘가치’가 중요한 판단기준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결국 우리의 궁극 목표는 북한의 비핵화와 (북한 내)자유 시장경제와 사유재산제 도입”이라며 “연방 국가도 체제가 같아야 가능하다”고 했다. 그는 또 “결국 우리의 궁극 목표는 북한의 비핵화와 (북한 내)자유 시장경제와 사유재산제 도입”이라며 “좌우합작 등이 대부분 공산화로 끝난 것을 잊으면 안된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